전체 기자
닫기
김나볏

freenb@etomato.com

뉴스토마토 김나볏입니다.
라인 스티커와 표현의 자유

2019-08-29 18:38

조회수 : 316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네이버 자회사 라인이 오늘 온라인에서 화제가 됐죠. 긍정적 이슈였다면 좋았겠지만 아쉽게도 부정적 이슈였습니다. 다름 아닌 대통령 비하 스티커 판매 창구로 활용되며 도마 위에 올랐는데요.
 
(참고기사: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917031)
 
라인은 일본에서 메신저 사업으로 성공한 것으로 유명하죠. 라인의 크리에이터스 마켓에선 누구나 라인 스티커 콘텐츠를 만들어 판매할 수 있는데요. 거기서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을 비하하는 스티커 콘텐츠가 제작돼 상업적으로 유통된 것이죠. 라인이 비판의 대상이 된 건 메신저 내에서 사용하는 스티커 콘텐츠에 대한 검수 문제에 소홀했다는 점 때문입니다.
 
한국과 일본의 최근 경색된 관계는 차치하고서라도 일단 이번 건은 라인의 가이드라인이 제대로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는 점에서 회사 책임이 크다고 볼 수 있을 거 같습니다. 상상해봅시다. 누군가가 상대방을 부정적으로 묘사하는 스티커를 제작해 메신저 상에서 유통한다는 것을요. 한 나라 대통령뿐만 아니라 어느 누구라도 스티커가 팔릴 만한 유명인이라면 소재로 활용될 수 있다는 점에서 콘텐츠 검수는 반드시 필요한 영역이라고 볼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한편으론 이 문제는 생각해볼 거리를 하나 던지고 있는데요. 바로 표현의 자유 문제입니다. 온라인 상에서는 이 문제를 두고 문재인 대통령과 관련한 라인 스티커 제작은 표현의 자유 영역이 아니냐고 이야기 하기도 합니다. 예전 박근혜 전 대통령이나 이명박 전 대통령을 희화화하며 별명을 붙이는 경우도 그냥 넘어가지 않았냐 하면서 말이지요. 
 
참 어려운 문제인 것 같습니다. 표현의 자유를 지지한다고 하면 사실 성역 없이 모든 표현들이 허용돼야 하는 게 원칙적으론 맞으니까요. 나 자신에 대해 누군가가 아무렇게나 희화화해 그걸 유통한다면, 나는 과연 표현의 자유라며 쿨하게 넘어갈 수 있을까요? 그렇다고 해서 어떤 표현은 되고 어떤 표현은 안된다고 정하자 한다면, 과연 그 기준은 누가 세울 수 있을까요? 
 
표현의 자유, 여러분은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 김나볏

뉴스토마토 김나볏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