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양지윤

@etomato.com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국내여행은 바가지 요금? 가성비 착한 여행지도 있다!

2019-09-09 10:54

조회수 : 281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지난 여름 강원도 동해안 주변 숙박 업소들의 바가지 요금으로 비판 여론이 들끓은 가운데'국내여행은 비싸다'는 편견을 깨줄 상품이 나왔다.
 
웹투어는 가을여행철을 맞아 국내여행 바가지 할인 특가전을 진행한다. KB국민카드 최대 10%할인을 적용하면 더욱 저렴한 가격에 가을여행을 예약할 수 있다. 체크카드 고객도 할인 가능하다. 웹투어 국내여행 담당자가 추천하는 가을여행 정보를 소개한다. 
 
가을 하면 역시 제주도다. 웹투어가 티웨이항공과 함께 편도 항공권을 990원부터 판매한다. 유류할증료 등 모든 비용이 포함된 총 금액이다.
 
특가를 놓쳐도 아쉬워하기엔 이르다. 아시아나항공 왕복 항공권과 숙소 2박, 렌터카가 포함된 자유여행 3일을 15만원대, 제주신라호텔 2박이 포함된 자유여행을 33만원대에 예약할 수 있다.
 
맨발로 고운 황토를 밟으며 숲 속 산책을 즐겨볼 수 있는 상품도 나왔다. 대전 계족산에는 14km에 이르는 황톳길이 조성돼 있다. 코스를 완주하는 것이 아닌 1~2시간 정도 쉬엄쉬엄 걷는다. 코스 곳곳에 손과 발을 씻을 수 있는 수도시설이 있으니 마음 편히 황톳길을 즐겨보자. 점심식사는 1인당 1만원씩 제공되는 온누리상품권을 사용할 수 있는 대전 중앙시장 청년몰에서 진행한다. 다음 코스로 영화 변호인 등을 촬영한 옛 충남도청과 소제동 철도관사촌을 방문한다. 일제강점기에 지어진 근대건축물로 현재는 대전근현대사전시관으로 운영 중인 곳이다. 여행상품 가격은 1만8900원부터다.
 
안동 하외마을. 사진/한국관광공사
 
영국 여왕도 다녀간 안동 1박2일 상품도 있다. 조선시대의 전통과 문화가 고스란히 전해 내려오는 안동. 버스를 타고 편안하게 안동의 명소를 만나볼 수 있는 상품이다. 20년 전 영국 여왕 엘리자베스 2세가 방문한 봉정사와 안동하회마을을 먼저 들른다. 안동중앙시장에서 자유식사를 하고 낙동강의 아름다운 경치를 마주한 병산서원 구경 후 안동의 별미인 헛제삿밥을 맛본다. 
 
가을 밤의 낭만을 즐길 수 있는 월영교 걷기 코스도 있다. 호텔 숙박 후 퇴계 이황선생의 발자취가 남은 도산서원 구경 후 안동체험마을에서 친환경 우리밀 쿠키 만들기 체험을 한다. 마지막으로 경북 봉화에서 봉성돼지숯불구이 점심식사가 제공된다. 안동의 자연과 건축물, 문화, 맛까지 두루 즐길 수 있는 여행이다. 가격은 12만9000원부터다. 
 
이밖에 롯데리조트 속초 11만원대, 신화관 제주신화월드 16만원대 등의 상품도 판매한다.
 
  • 양지윤

더 나은 세상을 위한 기사를 쓰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