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문지훈

jhmoon@etomato.com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금융투자업계 "브렉시트 유럽증시 변동성 확대 요인 작용" 전망

2020-02-04 17:04

조회수 : 49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영국의 유럽연합(EU) 탈퇴가 지난달 31일 시행된 가운데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유럽증시 변동성이 확대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영국의 EU 탈퇴는 EU의 전신이라 할 수 있는 유럽경제공동체(ECC) 합류 47년 만이자 지난 2016년 6월 국민투표 가결 이후 3년7개월 만입니다.

금융투자업계에서는 영국의 EU 탈퇴가 유럽증시의 불확실성을 더욱 키울 요인으로 보고 있습니다. 문남중 대신증권 연구원은 그 배경으로 영국 내부 분열과 EU의 세계교역 위상 저하 등을 꼽았습니다.

문 연구원은 "자국 내 분리독립을 추진하고 있는 스코틀랜드에게 스스로 명분을 제시해 내부분열을 키울 수밖에 없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또 "EU로서는 회원국 첫 이탈이 스위스 등 타 국가의 이탈을 부추길 수 있고 영국 탈퇴로 EU 경제권 규모가 줄어들면서 세계교역에서 차지하는 위상이 낮아질 수밖에 없어 브렉시트가 시행됐지만 EU 내 결속성 저하 등의 노이즈는 오히려 더 커졌다"고 덧붙였습니다.

김환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분리독립 투표를 진행하기 위해서는 영국 중앙의회의 승인이 필요한데 집권여당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의 보수당이 분리독립에 반대하고 있어 실제 독립 가능성은 낮다"면서도 "다만 불확실성 요인으로 작용할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문 연구원은 브렉시트 이행기간인 올해 연말까지 교섭 과정에서 양측의 마찰이 불가피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그는 "탈퇴협정에 따라 영국은 EU 회원국 수준의 지위를 유지하지만 연말까지 이행기간을 두고 외교, 안보, 자유무역협정(FTA), 이민문제 등 향후 관계에 대한 교섭을 진행한다"며 "교섭과정은 지난 3년여 간 진통을 거듭한 탈퇴 조건에 대한 협상보다 난항을 겪을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문 연구원은 그 이유로 양측이 합의해야할 분야는 방대하지만 기간은 11개월에 불과하다는 점을 꼽았습니다. 과거 EU가 캐나다와 체결한 통상관계협정에는 약 7년이 걸렸다고 합니다.

김 연구원도 "현실적으로 시간이 부족하다"며 "그러나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기관 연장이 없다고 밝혀 연말로 갈수록 정치적 불확실성이 재차 부각될 가능성이 높다"고 분석했습니다.

또 교섭안 도출에 성공해도 EU 27개 회원국의 승인이 필요한데 나라마다 첨예하게 얽힌 이해관계를 감안하면 연내 교섭안 도출이 쉽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입니다.

문 연구원은 "올해 말까지 예정된 이행기간 동안 양국 교섭과정에서 협상 난항으로 변동성은 커질 수밖에 없다"며 "상황에 따라 악재로 둔갑할 수 있는 브렉시트는 올해 내내 유럽증시 변동성 확대의 트리거(trigger)가 될 전망"이라고 말했습니다.
 
 
  • 문지훈

친절한 증권기사 전달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