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기자
닫기
백주아

clockwork@etomato.com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트럼프와 바이든, 누가되든 미·중 패권경쟁은 계속된다

2020-09-11 17:58

조회수 : 370

크게 작게
URL 프린트 페이스북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친중국 성향을 부각하며 미 대선 구도를 미·중간의 자존심 대결로 이끌고 있습니다. 바이든 측 참모들은 트럼프의 무역 접근 방식이 틀렸다는 것이지 대 중국 정책은 트럼프 행정부에 이어 강경하게 유지해나갈 것이라는 입장을 못박았는데요.  
 
월스트리트저널(WSJ) 보도에 따르면 10일(현지시간) 바이든 후보 선임고문인 커트 캠벨은 "트럼프 행정부가 중국의 약탈적 관행을 큰 틀에서 정확히 파악했다는 인식이 민주당에 폭넓게 깔려 있다고 생각한다"고 전했습니다.  
 
바이든 후보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시작한 무역전쟁을 '자멸적'이라고 비난하고 있지만 '관세 철폐'와 같은 공약은 내걸지 않았습니다. 트럼프는 이 지점을 두고 바이든의 중국관이 잘못됐다며 바이든과 중국이 하나라는 식의 프레임을 고수하고 있는데요. 
 
바이든 측은 트럼프의 대중국과 협상 방식과 전략이 엉망이란 뜻이지 중국에 대한 기본적인 관점은 트럼프 행정부와 맥을 같이 한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이에 트럼프와 바이든 두 유력주자의 강경한 대중관에 따라 오는 11월 3일로 예정된 미 대통령 선거에서 누가 대통령이 되든 미·중국 무역갈등은 계속 이어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날 미 샌프란시스코 연방법원은 중국의 대표적인 채팅앱 위챗의 미국 내 사용을 금지하는 트럼프 대통령의 행정명령에 반발한 소송을 기각했습니다. 최종 판결은 아니지만 행정명령은 현직 대통령의 고유 권한이라는 점에서 트럼프 대통령 측 입장에 손을 들어준 것이죠. 
 
지난 2018년 3월 무역전쟁으로 불거진 미중 갈등은 2년 6개월이란 시간동안 세계 경제에 큰 타격을 줬고 이에 따른 불확실성은 앞으로도 지속될 것으로 예상됩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왼쪽)과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지난해 6월 29일 주요 20개국(G20) 정상회담이 열리고 있는 일본 오사카(大阪)에서 정상회담을 위해 만나 악수를 나누고 있다. 사진/뉴시스
  • 백주아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