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광저우모터쇼 참가…2세대 '밍투' 공개
동급 초월 스마트 하이테크 사양 탑재…밍투 EV·ix35 페이스리프트도 선봬
입력 : 2020-11-20 11:01:00 수정 : 2020-11-20 11:01:00
[뉴스토마토 박한나 기자] 현대자동차가 '2020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중형 세단인 '밍투(미스트라)' 2세대 모델과 밍투 일렉트릭을 공개했다. 두 모델을 내년 중으로 출시해 중국시장 공략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현대차는 20일 중국 시장 공략을 위해 광저우 국제모터쇼에서 밍투 2세대 모델을 공개했다고 밝혔다. 밍투는 2013년 중형 엔트리급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처음 출시된 중국 전략형 차량으로 출시 이후 올해까지 꾸준히 연간 10만대 이상 판매되며 중국 내 현대차의 브랜드 이미지를 견인해온 볼륨카다.
 
중국 현지 전략 중형 세단 2세대 밍투. 사진/현대차
 
2세대 밍투는 '더 나은 삶을 만들어주는 스마트 세단'을 콘셉트로 내년 출시 예정이다. 전장 4780mm, 전폭 1815mm, 전고 1460mm로 날렵해진 외관과 동시에 2770mm의 휠베이스를 확보해 동급 최고 수준의 실내 공간을 자랑한다. 코나 등 현대차의 패밀리룩 디자인을 입혀 디자인 철학도 담았다.
 
엔진은 1.8리터 엔진과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 두가지로 운영된다. 1.8리터 엔진은 최고 출력 143마력, 최대 토크 17.9kgfm의 성능을,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은 최고 출력 170마력, 최대 토크 25.8kgfm의 성능을 낸다.
 
기타 통합형 듀얼 12.3인치 디스플레이, 파노라마 썬루프 등이 새롭게 도입했다. 동급 최고 수준의 8개 에어백, 전방 충돌방지보조, 고속도로 주행 보조, 차로 중앙 주행보조,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크루즈컨트롤, 후측방 충돌 방지 보조과 같은 첨단 기능을 탑재해 동급을 초월하는 하이테크 사양을 갖췄다.
 
현대차는 2세대 밍투와 함께 전기차 모델 밍투 일렉트릭도 공개했다. 밍투 일렉트릭은 56.5kWh의 배터리를 장착해 1회 완충시, 동급 모델 대비 20km이상 긴 520km의 항속거리를 확보했다. 충전시간은 급속 충전시시 39.3분, 완속 충전시 9.3시간 정도가 소요된다.
 
아울러 최대 출력 183.5ps(135kW), 최대 토크 31.6kg·m(310N·m)의 강력한 동력성능을 자랑하는 전용 모터를 탑재했다. 패들쉬프트 회생제동을 적용해 제동감을 높이고 주행의 재미를 더해 운전의 즐거움을 추구하는 중국 젊은 세대의 취향을 충족시킬 것으로 현대차는 기대하고 있다.
 
현대차는 디자인과 상품성을 강화한 중국 전략형 중형 SUV ix35의 페이스리프트 모델도 이날 모터쇼를 통해 함께 선보였다. ix35 페이스리프트는 중국 소비자들의 감각에 맞추어 과감한 조형감, 힘이 넘치는 볼륨감을 바탕으로 대범하고 화려하게 디자인됐다.
 
전면 다크 크롬 도금으로 고급스러워진 라디에이터 그릴, LED 전조등·후미등, 확장형 선루프가 적용됐다. 내장 역시도 전 트림에 10.4인치 디스플레이가 적용돼 고급스러운 느낌을 담아냈다. 이외에도 △바이두 3.0 커넥티비티 시스템 △전자식 파킹 브레이크 △전방충돌방지보조 등 첨단 ADAS 사양을 갖췄다.
 
이밖에도 현대차는 중국형 투싼, 중국형 쏘나타, 중국형 싼타페, 라페스타 EV, 아반떼N TCR, 팰리세이드 등 총 17대의 차량을 전시하며 현장을 찾은 관람객들의 이목을 끌었다.
 
현대차 관계자는 "오늘 새롭게 선보인 2세대 밍투, 밍투 일렉트릭, ix35 페이스리프트 등 차종들은 그간 중국시장에서 현대차의 브랜드 가치를 높여온 대표 현지전략형 차종들"이라며 "앞으로도 현지 모델들을 앞세워 맞춤 전략으로 공략해 중국 내 현대차 브랜드 이미지를 지속적으로 전환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박한나 기자 liberty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한나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