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론)진보의 반과학
입력 : 2020-11-26 06:00:00 수정 : 2020-11-26 06:00:00
“분명한 한 가지는 코로나19라는 현실을 통해 오늘의 세상을 완전히 다른 모습으로 바꾸려고 발 빠르게 움직이는 세력이 있다는 점이다.”
 
위 인용문은 프랑스에 거주하는 좌파 지식인 목수정 작가가 진보매체인 오마이뉴스에 기고한 글의 한 문장이다. 목수정은 코로나 사태 이후 어느 순간부터 코로나가 다국적 제약회사와 몇몇 정부에 의해 기획된 작품이라는 음모론의 확산에 일조하고 있다. 보수매체가 코로나는 중국 우한의 한 연구소에서 탄생했다는 음모론을 퍼뜨린다면, 유럽의 소위 진보적 지식인들은 코로나 사태가 거대기업과 국가권력의 자본주의적 욕망에 의해 기획되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음모론은 좌우를 가리지 않는다.
 
일반적으로 보수적인 사람들이 과학적 사실에 더 무지하다고 알려져 있다. 미국 시민을 대상으로 한 여러 설문조사에서, 공화당을 지지하는 사람들은 진화론 등의 이슈에서 민주당 지지자들보다 훨씬 무지하다는게 알려졌다. 그렇다고 해서 진보적인 시민이 더 과학적이라는 건 아니다. <버려진 과학>의 저자들은 “보수주의자들이 과학과의 전쟁을 선포한 것이 사실이라면, 진보주의자들은 과학과의 아마게돈을 선포하고 있”다고 말한다. 극단적인 생태주의나 급진적인 이념에 경도된 좌파들 또한 쉽게 과학적 근거와 사실을 무시하고, 모든 증거들을 자신의 이념과 사상에 맞게 조작 및 왜곡하게 마련이다. 보수가 종교를 과학의 우위에 둔다면, 진보는 이념을 과학의 우위에 둔다.
 
한국의 담론계를 지배하는 지식인의 지형은 대부분 인문사회과학을 전공한 교수 및 논객들이다. 진중권은 미학을 전공했고, 목수정은 노문학과 공연예술학을 전공했다. 사회의 주요한 의제들이 대부분 정치적 문제였을 때, 분명 미학자도 예술가도 시인도 사회의 중요한 사안들에 대해 발언하고, 담론을 이끄는 지위를 차지할 수 있었다. 하지만 현대사회의 중요한 문제들이 정치만의 영역을 넘어 경제적 가치와 과학기술로 확대되어 가면서, 담론장을 장악하던 소위 인문지식인의 한계도 고스란히 노출되었다. 과학기술이 우리의 삶과 사회의 중요한 문제들에 긴밀하게 얽히기 시작하면서, 시인과 예술가와 미학자는 과거에 자신들이 지니고 있던 담론장의 권력을 더이상 유지할 수 없다.
 
싸울 때와 물러날 때를 알지 못하는 지식인의 모습은 추하다. 문재인 정부에서 장관까지 지냈던 한 시인은 환단고기류의 유사역사학을 신봉했던 이력으로 추문에 휩쌓였고, 유명한 고전평론가인 인문학자는 병원 대신 역술원에서 치료를 받아야 한다는 주장을 아무렇지도 않게 내뱉는다. 최근 풀소유 논란에 휩쌓인 혜민이 운영하는 마음치유학교에선, 전생체험과 최면 그리고 레이키 같은 유사과학을 이용한 힐링 프로그램이 버젓이 운영되고 있다. 극단적인 생태주의와 환경주의에 빠진 한국의 인문좌파 중 일부는, 마치 현대인의 모든 질병이 환경파괴에서 비롯된 것처럼 선전하며, 현대의학 대신 자연치유로 질병의 대부분을 치료할 수 있다고 선전하고 있다. 그들은 이제 의학의 영역에까지 진출, 인문치료라는 황당한 개념을 진지하게 학술적으로 논의하고 있다.
 
백신의 부작용으로 인해 자폐증이 생긴다는 안티백신운동은 한국에서 어떤 한의사에 의해 안아키로 번졌다. 안아키에 빠진 부모 중 일부는 아이가 아파도 병원에 데려가지 않고, 피부에 뜨거운 물을 붓기도 한다. 안아키는 반과학의 극단에서 일어날 수 있는 모든 처참함을 보여준다. 그리고 코로나로 전 세계가 몸살을 앓는 지금, 프랑스의 인문좌파 목수정 작가는 “집단적으로 전국민에게 백신을 투여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은 방법”이며, “팬데믹에 만들어 파는 백신이란건 빅파르마들 입장에선 더 할 수 없는 잭팟”이라는 음모론을 퍼뜨리고 있다. 인문좌파가 위험한건 이들이 지식인이라는 점 때문이다. 지식인은 글과 말을 전문적으로 다루는 계급이다. 목수정이 평범한 시민이라면 이런 음모론은 그저 목수정 개인의 취향이나 실수로 끝날 수 있다. 하지만 지식인 목수정이 이런 음모론에 매몰되는 순간, 그의 생각은 강력한 글과 말이 되어 사람들 사이로 퍼져나가게 된다. 그것이 반과학의 선봉에 선 인문좌파 지식인이 현대사회에서 그 어떤 집단보다 위험한 이유다.
 
코로나와 관련된 모든 종류의 음모론은 과학자들의 바이러스 유전체 분석과 역학적 통계분석에 의해 깨져버렸다. 현재 백신개발에 뛰어는 글로벌 제약회사들이 이익을 추구하는 건 당연한 일이다. 하지만 백신의 개발과 유통과정에서 민간기업의 욕망이 어떻게 세계보건기구와 세계각국의 자본에 의해 효율적으로 통제되고 조율되는지를 안다면, 목수정처럼 음모론에 빠지기는 어려운 일이다. 게다가 백신은 생물학이 인류에게 준 가장 귀한 선물이다. 인문좌파 목수정 개인이 안아키가 되는건 나와 상관 없는 일이다. 하지만 사회의 공익에 심각하게 영향을 미칠 수 있는 공론장에서 자신의 생각을 주장할 때는, 적어도 제대로 된 과학적 근거 정도는 파악할 능력을 지니고 있어야 한다. 그가 주장하는 자유로운 토론이, 근거도 논리도 없는 말싸움을 의미하는게 아니라면 말이다.
 
김우재 초파리 유전학자(Woo.Jae.Kim@uottawa.ca)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익도

자유롭게 방랑하는 공간. 문화를 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