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셀트리온 삼형제, 코로나19 치료제 임상 결과에 약세
입력 : 2021-01-14 10:01:22 수정 : 2021-01-14 10:01:22
[뉴스토마토 박준형 기자] 셀트리온 3사가 코로나19 치료제 ‘렉키로나주’의 글로벌 임상 결과 발표 이후 장초반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임상 2상 결과에 대한 실망감에 매물이 나오고 있는 것으로 풀이된다.
 
14일 오전 9시 35분 현재 코스피시장에서 셀트리온(068270)은 전일 대비 1만7000원(4.46%) 내린 36만4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같은 시간 코스닥시장에서 셀트리온헬스케어(091990)셀트리온제약(068760)은 각각 4.59%, 4.22%로 하락하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셀트리온은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렉키로나주의 글로벌 임상 2상 결과를 발표했다.
 
셀트리온이 경증부터 중등증까지의 코로나19 환자 327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임상 2상 결과 렉키토나는 입원치료가 필요한 중증환자 발생률을 전체환자 대상 54%, 50세 이상 중등증환자 대상 68% 감소킨 것으로 나타났다.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의 시간은 렉키로나 치료군에서 5.4일, 위약군에서 8.8일로 나타나 3일 이상 단축되는 것으로 나왔다. 중등증 또는 50세 이상의 중등증 환자의 경우 렉키로나 치료군에서 임상적 회복을 보이기까지 걸리는 시간이 위약군 대비 5~6일 이상 단축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셀트리온이 진행한 임상 시험이 통계적 유의성을 충족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셀트리온의 치료제는 통계적 유의성을 나타내는 P값이 0.05 이상으로 나타났다. 400㎎/㎏를 투여했을 때의 P값은 전체환자 0.25, 중등증 폐렴동반 0.14, 고령 중등증 0.06 이다.
 
셀트리온은 “치료제에 대해 식품의약품안전처에 조건부 허가 신청을 제출한 상태”라며 “미국 및 유럽 등 글로벌 허가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셀트리온이 개발 중인 코로나19 항체 치료제 CT-P59. 사진/셀트리온
박준형 기자 dodwo9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준형

안녕하세요. 박준형입니다. 중소기업에 대한 생생한 소식을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