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2016년 영업이익 587억…사상 최대실적 경신
매출액 연평균 51.4% 증가세 지속
입력 : 2017-02-17 12:02:52 수정 : 2017-02-17 12:02:52
[뉴스토마토 정기종기자] 제주항공(089590)이 작년 4분기 상장 항공사 가운데 유일하게 당기 순이익 흑자를 기록하며 연간 최대실적을 경신했다. 
 
17일 제주항공은 매출액 7476억원, 영업이익 587억원, 당기순이익 532억원 등 2016년 영업실적을 기록했다고 공시했다. 매출액은 전년 6081억원 대비 22.9% 늘었고, 영업이익은 14.2% 증가했다. 당기 순이익 역시 12.7% 늘었다. 이를 통해 7.9%의 영업이익률을 기록했다.
 
제주항공의 연간 매출액은 지난 2010년 1575억원을 기록한 뒤 이듬해 2577억원, 2012년 3412억원, 2013년 4323억원, 2014년 5106억원, 2015년 6081억원으로 꾸준히 증가 추세를 보여왔다. 여기에 작년 7476억원을 기록함으로써 7년 연속 1000억 단위 앞자리를 바꾸는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영업이익 역시 취항초기 적자 기조에서 벗어난 지난 2011년 이후 6년 연속 흑자를 기록했으며, 지난 2014년 3분기 이후 10분기 연속 흑자를 유지했다.
 
제주항공이 작년 4분기 상장 항공사 가운데 유일하게 당기 순이익 흑자를 기록하며 연간 최대실적을 경신했다. 사진/제주항공
 
지난 2005년 설립이후 2006년 취항 첫 해 118억의 매출액을 기록했던 제주항공은 10년 후인 작년 매출액 7476억을 기록하며 연평균 51.4%의 폭발적인 성장을 이룩했다.
 
특히 작년 중국발 악재, 불안정한 유가 및 환율 등 다양한 비우호적인 외부변수들을 모두 극복하고, 안정적인 여객수요 성장을 바탕으로 사상 최대 실적을 갈아치우며 시장의 우려를 불식시켰다는 데 의미를 두는 분위기다.
 
또 상장된 3개 항공사 중 유일하게 작년 4분기에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 모두 흑자경영을 이뤄내며, 법인세 차감 후 당기순이익 532억원을 기록한 점도 눈에 띈다.
 
제주항공을 이같은 호실적이 풍부한 현금성 자산과 낮은 외화부채 규모 등 FSC와 차별화 되는 재무구조를 바탕으로 적절한 수준의 유류, 환 헷지(Hedge)정책을 운용하며 이익변동성 완화에 주력했던 것이 효과를 본 것으로 보고 있다.
 
한편, 제주항공은 올해에도 외형성장의 속도를 늦추지 않고 6대 규모의 역대 최대 규모의 기단 확대를 통해 후발항공사들과의 격차를 더욱 벌려 나간다는 계획이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