텔콘 "엠마우스 게실증 치료제 한·중·일 독점 판권 계약"
입력 : 2018-01-12 10:10:16 수정 : 2018-01-12 10:10:16
[뉴스토마토 유현석 기자] 텔콘(200230)은 최대주주인 엠마우스와 게실증 치료제의 아시아 판권 관련 개정 합의서를 체결했다고 지난 11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또 기존 본 계약의 잔금 500만 달러(약 53억원)를 지급해 계약 절차를 매듭 지었다.
 
이번에 개정된 합의서에 따르면 텔콘은 게실증 치료제가 미국 FDA의 판매승인을 받지 못할 경우, 지급 가액 및 손해를 엠마우스로부터 배상 받을 수 있다.
 
텔콘은 2017년 6월 엠마우스가 개발하고 있는 게실증 치료제 신약의 한국·중국·일본 독점 판권 계약을 체결한 바 있다.
 
게실증 치료제는 엠마우스가 지난해 미국 FDA로부터 판매 승인 받은 엔다리(Endari)에 이어 개발 중인 후속 파이프라인이다. 현재 중국·일본·호주·미국에서 게실증의 완화·제거·예방을 위한 치료제로 특허가 등록이 돼있다.
 
엠마우스는 올해 상반기 내 게실증 치료제의 임상시험 승인을 신청(IND)할 예정이다. 승인 후 임상 3상에 돌입하게 되면 2~3년 내 임상 종료 및 품목 허가신청(NDA)을 마무리할 계획이다. 추가적으로 한국에서도 동시에 임상을 진행하는 방안을 고려 중이다.
 
텔콘 관계자는 “이번 아시아 판권 확보에 이어 호주 판권 확보에 대해서도 검토하고 있다"며 "게실증은 환자 수가 많아 임상 기간이 비교적 짧기 때문에 최종 판매까지 절차가 빠르게 진행 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유현석 기자 guspow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유현석

좋은 정보와 도움이 되는 기사를 제공하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