줄기세포치료제 개발 탄력 받나
'생명윤리법' 개정 움직임…선진국 수준 연구 가능해져
입력 : 2018-02-13 18:04:53 수정 : 2018-02-13 18:04:5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정부 규제에 가로막혔던 국내 줄기세포치료제 개발이 탄력 받을 것으로 보인다. 가장 큰 장벽이던 '생명윤리법'이 규제 완화를 골자로 한 개정에 무게가 실리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업계에 따르면 바이오산업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최근 생명윤리법 개정의 본격적인 논의에 돌입했다. 줄기세포치료제 연구 허용 범위를 선진국 수준으로 확대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지난 2004년 제정된 현행 생명윤리법은 유전질환이나 암등 중증질환을 제외한 질병의 유전자 치료 연구를 금지하고 있다. 유전자 치료 대상 질환 범위를 제한한 유일한 국가다. 이에 따라 국내 유전자 치료제 시장은 답답한 행보를 보여 왔다. 줄기세포를 활용한 연구를 진행할 수 없다는 법 조항에 기술력을 갖춘 국내 기업들이 해외에서 실험을 진행해야 하는 등 기초연구조차 어려움이 따랐기 때문이다.
 
하지만 최근 발전하는 기술을 법안이 따라가지 못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규제 완화로 무게중심이 이동 중이다. 오랜 시간 규제 속 연구개발에 매진해 온 바이오업계는 반색하는 분위기다.
 
총 16개의 국내 최다 줄기세포 치료제 파이프라인을 보유한 차바이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