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악인전’ 마동석 “칸 영화제? 나한텐 큰 의미 없다”
“출연 이유? 7~8년 전 감독과 인연…독특한 설정 재미있었다”
개봉 전 미국 내 리메이크 확정, 프로듀서-배우로 참여 ‘확정’
입력 : 2019-05-15 00:00:00 수정 : 2019-05-15 00:00:00
[뉴스토마토 김재범 기자] 마동석은 마블리란 단어 하나로 규정되기에는 매력이 차고 넘치는 배우란 점은 달리 설명하지 않아도 될 듯하다. 강력한 피지컬을 앞세운 마동석 액션은 국내를 넘어 전 세계의 관심사가 된지 오래 전이다. 이미 그의 연기에 할리우드의 러브콜이 쏟아지고 있는 것은 익히 알려진 내용이다. 마블의 차세대 히어로 무비 이터널스출연 논의도 진행 중이다.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를 뜻하는 ‘MCU’를 국내에선 마동석시네마틱유니버스라고 해석한지도 오래됐다. 물론 마동석은 멋쩍은 웃음으로 손사래를 치며 이제 그만이라고 웃는다. 영화 악인전을 연출한 이원태 감독은 마동석을 두고 마블러스란 별명을 선사하기도 했다. 그의 강력한 액션은 전매 특허를 넘어 국내 액션 장르 패러다임을 바꿨다고 해도 과언은 아니다. 영화 악인전을 보고 나오면 마동석의 진짜 액션이 아닌 액션의 프레임 속에서 완벽하게 살아나는 마동석의 카리스마를 완벽하게 확인하게 된다. 마동석은 그런 배우이고, 전 세계 영화 시장을 지배하는 할리우드 마블 역시 이미 그의 영향력에 들어가기 시작했다.
 
배우 마동석.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악인전이 칸 영화제 초청을 받은 지 며칠 뒤 서울 삼청동 한 카페에서 만난 마동석은 특유의 사람 좋은 인상으로 맞이했다. 그의 첫 마디는 폭력 싫어합니다였다. 농담 섞인 첫 인사이지만 마동석 특유의 위트가 넘쳐 흘렀다. 우락부락한 외모와 달리 겸손하고 다정다감한 성격으로 충무로 관계자들 사이에서도 유독 인기가 넘치는 배우 중 한 명이다. 아이디어도 넘친다. ‘악인전에서도 배우뿐만 아니라 제작까지 담당했다.  
 
이원태 감독님과는 인연이 7~8년 전으로 거슬러 올라가요. 함께 작업한 적은 없는데 꼭 같이 하자는 신뢰감은 쌓여 있었죠. 감독님이 소설도 몇 편 갖고 있고 시나리오도 많으세요. 어느 날 악인전시나리오를 보여 주시는 데 설정이 독특했죠. 악으로 악을 잡는다? 재미있을 것 같았죠. 형사와 조폭이 함께 연쇄 살인마를 잡는 얘기는 본 적도 들은 적도 없었죠. 재미 없으면 안하려고 했는데(웃음) 너무 재미있었어요. 하하하.”
 
마동석은 엄청난 체격을 바탕으로 악당을 때려 잡는 역할을 주로 맡아 왔다. 영화 범죄도시부터 챔피언등에서의 모습은 마동석 아니면 전혀 상상하기 힘든 모습이었다. 이번에도 마동석만을 위한 역할이다. 하지만 이번에는 제대로 악역이다. 피도 눈물도 없는 악랄한 조직 폭력배 보스이다. 그 악랄함으로 더 악랄한 연쇄 살인마를 잡아야 했다. 오랜만에 진짜 제대로 악역으로 돌아왔다.
 
배우 마동석.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하하하. 사실 제가 예전에는 악역도 꽤 했어요. 체격이 이렇다 보니 데뷔 초반에는 악역 제의가많았죠. 그런데 언젠가부터 악인을 응징하는 캐릭터를 더 많이 하게 됐어요. 뭘 계획하고 그런 건 아닌데 하다 보니 그렇게 됐네요(웃음). 오랜만의 악역이고 관객 분들이 제가 연기한 장동수한 인물의 악랄함을 어떻게 하면 제대로 알게 해 드릴까 고민이 정말 많았어요.”
 
마동석은 국내에서 가장 액션을 잘 소화하는 배우 중 한 명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그만큼 몸이 안 좋기도 하다. 그는 자신을 걸어 다니는 종합 병원이라고 부를 정도다. 엄청난 근육으로 뒤덮인 거대한 몸도 사실은 부상을 위해 선택한 어쩔 수 없는 결과물이다. 그럼에도 액션은 아직까지도 직접 소화한다. 물론 자신이 절대 할 수 없는 액션도 있다고 한다. 의외로 간단한 동작인데 그는 무조건 이 장면에선 대역을 사용할 수 밖에 없다고.
 
하하하. 우선 영화 하시는 분들은 다 아는 데. 제가 계단 내려가는 장면은 못해요. 양쪽 무릎 연골이 없어요. 그래서 지금도 계단을 잘 못 내려가요. 영화에서 제가 계단 내려가는 건 전부 대역이에요. 맞고 싸우고 구르고 하는 건 다 할 수 있어요. 제 전문 대역하는 친구가 있어요(웃음). 이번 영화도 그렇고 전 액션이 많은가 적은가로 판단을 해요. 살이 빠지면 수술한 곳이 아파서 최대한 근육량을 유지하려고 노력해요. 이번에도 촬영하고 나니 어쩔 수 없이 살이 좀 빠졌더라고요. 식단은 전혀 안 합니다. 제가 배에 왕자 만들 필요는 없잖아요. 하하하.”
 
배우 마동석.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남성적인 원초적 액션이 차고 넘치는 악인전이다. 남자 배우라면 누구라도 욕심을 낼 만한 작품이다. 더욱이 피가 튀고 잔인함이 난무한 액션이 다수이다. 마동석이란 배우의 존재감이 필수불가결한 지점이었다. 물론 그는 이전까지 선한 역할로 약한 사람을 지켜주는 히어로의 느낌이 강한 인물만 주로 맡아왔다. 이번 영화 출연 자체가 본인에겐 일종의 도전일 수도 있을 듯싶다.
 
글쎄 뭐랄까요. 요즘 영화를 함께 한 감독님들이 유독 약한 사람을 지켜주는 주먹캐릭터를 저한테 많이 원하셨어요. 그리곤 항상 제작사에 마동석이 필요하다고 하시고(웃음). 그렇다고 마동석도 항상 주먹만 있지는 않았어요. 착한 마동석, 유머 마동석, 주먹의 마동석, 우락부락 마동석 전부 다 있었죠. 다만 이번 영화에선 악당 마동석을 원하셨어요. 비교적 저한테 잘 어울리는 역할이 주로 들어오죠. 제가 그런 역을 쫓아 다니는 게 아니라.”
 
워낙 독보적인 존재감인 탓에 충무로에선 마블시네마틱유니버스를 뜻하는 MCU를 두고 마동석시네마틱유니버스란 해석을 하기도 한다. 마동석은 멋쩍은 웃음과 함께 손사래다. 하지만 그럴 수 밖에 없다. ‘악인전이 국내 개봉도 하기 전 미국에서 리메이크가 확정됐다. 미국 내 리메이크 제작은 마동석의 우상으로 알려진 실베스터 스탤론이 이끄는 발보아 픽처스가 맡았다. 그는 또 실제 마블 영화 출연도 앞두고 있다.
 
배우 마동석.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MCU는 제가 단 한 번도 말한 적이 없는데(웃음). 너무 쑥스럽죠. 뭐 칭찬이라면 과찬 인 것 같고, 놀리는 거라면 그 놀림 즐겁게 받겠습니다. 하하하. 리메이크도 너무 운이 좋았다고 생각해요. 좋은 제안이 왔고, 함께 제작에 참여한 장원석 대표가 좋은 프로듀싱으로 작품을 잘 이끌어 주셨죠. 리메이크 작품에서 전 프로듀서 겸 배우로 참여하게 될 듯 합니다. 물론 배역은 코리안 조폭 보스입니다. 마블 영화는 아직 논의 중이라 뭐라 드릴 말씀이 없어요. 현재로서 가장 우선은 악인전국내 개봉이 먼저 입니다.”
 
마지막으로 칸 영화제 초청 인사를 전했다. 그는 자신도 놀랐다며 웃었다. ‘부산행으로 칸 영화제 초청을 받았지만 당시에는 촬영 스케줄로 함께 하지 못했다. 마동석 본인에겐 첫 번째 칸 영화제 레드카펫 세레머니가 될 듯 하다. 그는 기대도 되고 설레임도 있다며 웃었다. 함께 칸 영화제에 참석하게 된 봉준호 감독과의 일화를 공개했다.
 
배우 마동석. 사진/(주)키위미디어그룹
 
봉준호 감독님이 칸 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하신 것에 축하 문자를 보낸 적이 있는데 감독님이 칸에서 봅시다라고 답장을 주셨어요. 그 전까진 솔직히 실감도 안 났는데 그 문자를 보고 내가 가기는 가는 가 보구나란 생각이 들었죠. 사실 전 시상식이나 영화제 같은 행사에 큰 메리트를 느끼지 못하는 편이에요. 물론 좋은 일이고 엄청난 일이죠. 하지만 거길 가기 위해서 제가 영화를 하는 건 아니잖아요. 관객 분들이 재미있게 즐겁게 제 영화를 봐주시는 게 저한텐 무조건 첫 번째에요. 칸 영화제? 너무 좋죠. 하지만 첫 번째는 악인전개봉 이후 국내 관객 분들의 반응이에요. 지금도 그게 가장 떨려요.”
 
김재범 대중문화전문기자 kjb517@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범

영화 같은 삶을 꿈꿨다가 진짜 영화 같은 삶을 살게 된 이란성 쌍둥이 아빠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