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경원 "윤석열 지명은 정치보복 선언…청문회서 반드시 저지"
윤석열 청문회 총공세 예고…"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
입력 : 2019-06-18 10:07:47 수정 : 2019-06-18 10:07:47
[뉴스토마토 박주용 기자]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는 18일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에 대해 "검찰을 정권 하수인으로 만들려는 음흉한 계략"이라며 "반드시 청문회를 통해 저지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이제부터 전략을 다변화하고 다각화하는 한편 문제점을 집중적으로 파고드는 기동성도 필요하다. 제가 보기에는 그 첫번째 과제가 바로 윤석열 검찰총장 후보자 청문회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문 대통령의 윤 후보자 지명에 대해 "이 정권에 불만이 있으면 옷 벗고 나가라는 선언"이라며 "이제부터 본격적으로 우리가 경험해보지 못한 수준의 정치보복 등을 통해 한 번도 경험해보지 못한 공포사회를 만들겠다는 선언으로도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는 "2년 내내 했던 보복으로도 모자라 야당 의원, 정부 비판세력을 완전히 파괴하고 패스트트랙 폭거에 저항한 정치인을 내년 선거에 주저 앉혀버리겠다는 계획마저 엿보인다"며 "윤 후보자의 내정은 공수처 설치, 엉터리 검경수사권 조정에 대한 검찰의 쓴소리까지 완전히 틀어막겠다는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추가경정예산안 처리 문제에 대해선 "지금 상임위에서 추경책자 뿐만 아니라 상임위 간담회를 계속 하는 등 모든 게 준비돼 있다"며 "국회 들어가서 제대로 된 추경하도록 하고, 경제민생법안을 챙겨서 대한민국을 살릴 준비가 다 돼 있는데 더불어민주당은 닥치고 추경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안을 보면 어려운 경제를 고치기 위한 경기부양사업이 아니라, 당장의 국민들 불만을 누그러뜨리기 위해 현금이나 쥐어주는 모럴해저드 추경"이라며 "밑빠진 독에 물 붓기식 추경"이라고 강조했다.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가 1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정책의원총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