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북한, 완전한 비핵화 구체적·실질적 의지 보여줘야"
입력 : 2019-06-19 10:20:00 수정 : 2019-06-19 10:2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19일 “북한은 완전한 비핵화에 대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의지를 보여줘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장관은 이날 서울 중구 웨스틴조선호텔에서 열린 ‘2019 한반도 국제평화포럼’ 기조연설에서 “지금은 3차 북미 정상회담이 실질적인 비핵·평화 프로세스의 가동으로 이어질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김 장관은 2차 북미 정상회담 결렬 후 대화 공백이 길어지는 것을 우려하며 “대화의 과정을 통해서만이 서로에 대한 신뢰가 단단해지고 문제 해결에 가까워지며 평화를 지킬 수 있다”고 전제했다. 미국에 대해서도 “새로운 북미관계 수립과 평화체제 구축이라는 약속을 반드시 지킬 것이라는 데 대해 북한이 신뢰를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장관은 “북한과 미국 모두 기적처럼 찾아온 지금의 기회를 놓치지 않을 것이라고 믿는다”며 “한국 정부도 한반도 문제의 당사자로서 북핵 협상의 재개와 진전을 견인하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남북·북미·한미 관계가 선순환 할 수 있도록 남북미간 삼각협력 구도를 균형있게 발전시켜 나감으로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체제 구축의 실현을 앞당기겠다”고 다짐했다.
 
김 장관은 현 시점에서 해결해야 할 가장 시급한 문제로 이산가족 상봉을 꼽았다. 그는 “정부는 남북이 평양공동선언에서 합의한 화상상봉과 영상편지 교환, 면회소 개보수와 상시상봉을 최우선적으로 추진해 나갈 것”이라며 “고향 땅을 밟고 싶은 이산가족들의 소망을 기억하고 현실로 만들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평화와 경제가 선순환 할 수 있는 ‘평화경제’ 사업도 계속해서 발굴·추진하겠다는 점도 언급했다. 김 장관은 “비무장지대를 평화 관광지이자 남북 교류협력의 중심으로 변화시키기 위한 종합 구상안을 마련하고 있다”며 “접경지역에서의 산림과 보건·의료 분야 협력을 통해 ‘한반도 생명공동체’의 실현을 촉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남북간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사업을 두고는 “평화의 길에 속도를 높일 것”이라며 “아울러 동·서해 상공에 하늘길을 연다면 남북과 국제사회가 함께 평화를 누리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 장관은 “개성공단·금강산 관광과 같이 남북 모두에게 이익이 되었던 경제협력 사업들도 여건이 마련되는 대로 다시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 장관은 “남북간 인도적 협력은 정치적 상황과 관계없이 일관되게 지속해 나가겠다”며 “북한 동포들은 결국 우리와 함께 어울려 살아가야 할 대상이다. 북한 주민에 대한 인도적 지원은 단순한 동정이나 일방적 시혜가 아니라 남북간 협력의 약속이자 우리 자신을 위한 투자”라고도 언급했다.
 
김연철 통일부 장관이 지난 11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 이희호 여사의 빈소로 향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