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네트웍스, 브라질서 스타트업 중심 교육개발 지원
최신원 회장,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환담
“잠재력 큰 브라질 시장 사업협력 기회 발굴·확대할 것” 강조
입력 : 2019-08-23 14:02:01 수정 : 2019-08-23 14:02:01
[뉴스토마토 권안나 기자] 브라질 사업현장을 방문 중인 최신원 SK네트웍스 회장이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을 만나 경제인과 민간외교관으로서 양국 간 협력 강화를 위해 다양한 주제의 환담을 나눴다.
 
최신원 회장은 22일(현지시간) 브라질 대통령궁에서 가진 보우소나루 대통령과의 접견자리에서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은 것에 깊은 의미를 부여하며 "오랜 관계를 바탕으로 대한민국과 SK네트웍스가 성장잠재력이 큰 브라질 시장에서 사업 협력기회를 발굴하고 확대해 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최 회장은 현지 시장이 함께 성장해야 해외 진출 기업이 중장기적 관점에서의 지속 가능한 사업구조를 구축할 수 있다는 점에 착안해, SK네트웍스가 브라질 사회 발전의 근간인 교육 분야 발전을 도울 수 있도록 스타트업 중심의 교육 개발 지원 방법을 강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또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으로서 양국 간 경제, 사회, 문화 교류를 더욱 활성화할 수 있는 첨병역할을 하겠다"며 현지에 있는 한국 교민들에게 지속적인 관심과 지원을 부탁했다.
 
최신원 회장과 보우소나루 대통령이 환담에 앞서 포옹을 나누고 있는 모습. 사진/SK네트웍스
 
SK네트웍스는 지난해 남미시장 확대를 위해 브라질 법인을 세운 이래 트레이딩 사업을 전개해왔다. 특히 SK그룹이 강조하는 사회적 가치를 극대화하면서 현지 이해관계자들과 협력할 수 있는 신규 사업방안을 검토해 왔으며, 금번 교육분야 지원 등 사업 기회 발굴· 협력 제안도 이 같은 취지에서 나왔다는 게 회사 측의 설명이다.
 
SK네트웍스 관계자는 “낙후된 교육환경 개선 니즈가 높은 브라질 정부를 도와 브라질 사회 발전에 기여하고, 해외 진출 기업으로서 현지 시장 이해도와 사업 역량을 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이번 교육 지원을 시작으로 브라질 시장에 적합한 사업모델을 지속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보우소나루 브라질 대통령은 지난해 하원의원 재임 시 방한해 최 회장을 만나 “한국이 빠른 시일에 경제강국이 된 데 교육이 절대적 역할을 했다”고 언급한 바 있다. 그는 이번 SK네트웍스의 지원 의사에 깊은 감사를 표하며 “최신원 회장과 SK네트웍스의 관심과 실질적 지원을 통해 브라질 교육의 질이 나아지고, 앞으로 서로 윈윈하는 관계를 만들어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최 회장은 이날 브라질 대통령 접견 이후, 우리나라와 브라질 간 경제·문화·교육 교류 활성화를 위한 단체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가 후원하는 브라질리아 세종학당 설립 1주년 기념식에 참석했다.
 
최 회장은 축사를 통해 “한국과 브라질 수교 60주년을 맞아 더 많은 사람들이 세종학당에서 한국어와 한국 문화를 체험하며 우리나라를 더 잘 이해하고, 나아가 양국 간 협력과 교류 확장에 이바지하는 긍정적인 기여를 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2011년부터 사단법인 한국·브라질소사이어티 회장을 역임 중이며, 같은 해 12월 브라질 명예영사로 위촉된 이후 민간 외교관으로서 다양한 활동을 수행하고 있다. 이 같은 공로로 2015년 브라질 정부로부터 ‘히우 브랑쿠’ 훈장을 수여받은 바 있다. 
 
권안나 기자 kany87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안나

보이지 않는 것까지 통찰하는 넓은 시야를 담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