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친환경차 육성 위한 균형적인 보조금정책 필요”
입력 : 2019-09-17 11:57:14 수정 : 2019-09-17 11:57:14
[뉴스토마토 김재홍 기자] 해외 주요 자동차 생산국들은 자국의 친환경차 육성을 위해 보조금 정책을 시행하고 있으며, 이를 감안해 우리나라도 균형적인 친환경차 보조금 제도 운영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는 해외 주요 자동차 생산국(프랑스, 독일, 일본)의 친환경차 보조금제도를 비교·분석한 ‘해외 주요국 친환경차 보조금 제도 특징 분석 및 시사점’ 보고서를 17일 발표했다. 이번 보고서는 자동차 주요 생산국인 프랑스, 독일, 일본의 친환경차 보조금 제도 현황 및 친환경차 보조금 제도가 자국 자동차산업과 어떠한 연계성이 있는지를 분석했다.
 
프랑스의 경우 지난 2008년부터 CO2 배출량 기준의 Bonus-Malus 제도를 통해 친환경차에 구매보조금을 지급하고 있다. 2017~2018년에 수입업체가 우위에 있는 하이브리드(HEV), 플리그인 하이브리드(PHEV)를 보조금 대상에서 제외하고 프랑스 업체가 우위에 있는 전기차에만 보조금 혜택을 집중해 자국업체 지원정책으로 활용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5월 개최된 'EV 트렌드 코리아 2019' 모습. 사진/기아차
 
독일은 자국업체의 친환경차 개발이 본격화된 시점인 2016년에서야 보조금 정책을 시행했다. 독일업체가 경쟁우위에 있는 PHEV 보조금 비율을 타 주요국 대비 높게 설정하고, 자국 업체의 신모델 출시가 예상되는 3만유로 이하 저가 전기차 보조금의 증액을 결정하는 등 보조금 제도를 통해서 자국 업체를 적극 지원하고 있다.
 
일본은 일본 업체가 전기차(EV) 대신 PHEV와 수소전기차(FCEV)를 개발하는 점을 적극적으로 고려해 전기차 보조금을 줄였다. 반면, FCEV는 전기차 대비 5배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고 PHEV는 지난해 보조금액을 확대했다.
 
이번 보고서 분석결과 프랑스, 독일, 일본 등의 주요 자동차산업국은 자국업체가 경쟁력 우위에 있거나 특정 차종 개발에 자국업체가 역량을 집중했다. 아울러 차종에는 보조금 정책을 활용해 자국업체를 적극 지원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은 “자동차산업을 선도하는 프랑스, 독일, 일본 등도 자국 산업에 유리한 보조금 정책을 운영하고 있는 점을 주목해야한다”며 “우리나라도 국내 환경개선과 산업 경쟁력 제고를 고려하는 균형적인 친환경차 보조금 정책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김재홍 기자 maroniever@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재홍

경제와 문화가 접목된 알기쉬운 기사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