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CI, 창립60주년 기념 전 직원 릴레이 자원봉사 실시
10월12일~12월10일 60일간 장애인 대상…'빵·김장 나눔'부터 '송년음악회'까지
입력 : 2019-10-14 10:59:17 수정 : 2019-10-14 10:59:17
[뉴스토마토 최서윤 기자] OCI가 내달 11월8일 창립기념일을 전후로 60일간 전 직원이 참여하는 전사적인 사회공헌활동을 펼친다고 14일 밝혔다. OCI는 지난해부터 창립 의미를 사회와 나눠보자는 의미에서 임직원이 봉사활동에 참여하는 행사로 창립기념식을 대신해왔다.
 
나눔 릴레이의 스타트는 지난 12일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 열린 ‘시각장애인 마라톤 도우미’활동으로 끊었다. 지난 2009년부터 한국 시각장애인마라톤클럽(VMK)과 연을 맺고 꾸준히 시각장애인들의 동반주자로 달리는 도우미 봉사활동을 진행해왔다.
 
지난 12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시각장애인 마라톤 도우미' 봉사활동에서 OCI 직원이 함께 달리는 모습. 사진/OCI
 
이어 내달 7일까지 임직원들이 1959개 빵을 직접 구워 장애인 시설 60곳에 전달하는 ‘사랑의 빵 나눔’ 행사도 가질 예정이다. 창립연도인 1959년을 되새겨 60주년을 축하하고 창립의 기쁨을 소외계층과 나누자는 취지다. 세 번째 행사는 ‘따뜻한 겨울나기’ 활동으로, 내달 7일부터 한 달간 본사, 군산, 포항, 광양, 익산, 성남 등 전국 6개 사업장에서 장애인 생활시설과 지역 저소득 장애인 가정을 대상으로 김장 나눔과 집수리 활동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마지막은 12월10일 소공동 본사 1층 ‘썬더버드’에서 갖는 ‘어울림 음악회’로 마무리한다. 썬더버드는 OCI의 장애인 표준사업장 ‘OCI Dream’이 운영하는 건강식 레스토랑으로, 오는 12월 첫 주 본사에도 오픈 예정이다. 음악회는 OCI Dream 소속 장애인 연주단 ‘드림 콰르텟’과 한국메세나협회 지원 단체의 소규모 공연으로 구성된다. 
 
OCI Dream은 OCI가 100% 출자한 자회사형 장애인표준사업장으로 지난 8월 설립됐다. 사무지원, 사옥관리, 외식산업, 문화사업 등 총 4개 사업부문을 운영한다. 전체 직원 약 30%가 장애인이다. 특히 외식사업 부문은 외식전문기업 ‘SG다인힐’과 손잡고 썬더버드를 운영, 문화사업 부문에선 발달장애인 연주단을 운영하는 등 예술 활동을 적극 지원할 방침이다. 
 
김택중 사장은 “올해로 창립 60주년을 맞는 OCI가 100년 기업을 목표로 더 내실 있고 지속가능한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해 나가겠다”며 “나눔으로 창립의 의미를 되새겨 우리 사회와 함께하는 사회적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지난 12일 여의도 한강공원에서 열린 '시각장애인 마라톤 도우미' 봉사활동 참여 후 기념사진을 찍는 모습. 사진/OCI

 
최서윤 기자 sabiduri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서윤

산업1부. 정유·화학, 중공업, 해운·철강업계를 취재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