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국이 왜 무혐의냐"… ‘심재철아웃’ 불지핀 양석조 선임연구관 발언
입력 : 2020-01-20 11:12:55 수정 : 2020-01-20 11:13:45
[뉴스토마토 권새나 기자] 상갓집 항의 논란으로 보수 네티즌들이 심재철 아웃이란 키워드 총공세를 펼치고 있다. 심재철 대검찰청 반부패 강력부장은 조국 전 법무부 장관에게 무혐의 처분을 내려야 한다는 의중을 내비친 인물이다.
 
20일 법조계에 따르면 지난 18일 서울 강남 소재 한 검찰 간부 상갓집에서 양석조 대검찰청 선임연구관과 심 부장 사이에서 고성이 오고갔다. 사법 연수원 29기인 양 선임연구관은 심 부장보다 두 기수 후배다. 대검찰청 직급에서도 심 부장이 양 선임연구관의 직속 상관이다.
 
이 자리에서 양 선임연구관은 심 부장에게 조 전 장관이 왜 무혐의냐고 목소리를 높여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 상갓집에는 윤석열 검찰총장을 비롯한 검찰 간부 다수가 참석했다고 전해졌다.
 
앞서 심 부장은 간부회의 등에서 조 전 장관의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감찰 무마혐의에 대해서 무혐의 처분이 내려져야 한다는 의중을 내비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윤 총장은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고 사건을 수사한 서울동부지검 형사6부는 지난 17일 조 전 장관을 불구속기소 했다.
 
양 선임연구관은 유 전 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과 함께 조 전 장관과 가족 관련 각종 의혹을 수사했다. 양 선임연구관 외 조 전 장관 관련 수사 실무를 맡아온 다른 검사들도 당시 항의성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결국 자리에 있던 검사들이 말려 소동이 일단락 되고 심 부장은 자리를 떠났지만 당시 불편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고 전해졌다.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전 금융위원회 금융정책국장) 감찰 무마 의혹을 받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지난 6일 오후 3번째 소환돼 조사를 받은 후 차량을 타고 서울 송파구 서울동부지방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권새나 기자 inn1374@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권새나

온라인뉴스팀 권새나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