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권 본격 '총선 무드'…증시 테마주 주의보
입력 : 2020-01-28 01:00:00 수정 : 2020-01-28 01:00:00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설 연휴 직후 여야가 21대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본격 총선 무드에 돌입한다. 주식시장에서도 정치테마주 투자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는 시기다. 
 
27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1월 들어 정치인 안철수, 이낙연, 황교안 등의 테마주로 분류된 써니전자(004770), 안랩(053800), 주연테크(044380), SDN(099220), 남선알미늄(008350), 한창제지(009460) 등의 주가가 급등락을 반복했다. 
 
정치 테마주는 대부분 기업 대표나 대주주가 특정 정치인과 친분이 있다는 이유로 만들어진다. 하지만 정작 사업상 연관이 없는 경우가 많고, 전혀 상관 없는 기업이 테마주로 엮어 한동안 거래되는 일도 있어 투자자 스스로 주의가 필요하다. 
 
안랩은 정계 복귀를 선언한 안철수 전 의원이 세운 회사로, 안철수 보유 지분율이 18.6%인 기업이다. 복귀 선언일인 지난 2일 23.6% 급등한 후 그 추세가 이어지진 못했다.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겠다는 의사를 밝힌 20일엔 13.7%나 되밀렸다. 써니전자는 안 전 의원과 업무상 관련이 없다고 공시로 밝힌 바 있다. 이낙연 테마주로 꼽히는 남선알미늄은 1월에 40% 가까이 급등했는데, 이 회사 계열 관계인 SM그룹 삼환기업과 이 전 총리의 친동생이 인연이 있다는 게 전부다. 
 
 
최근 급등락하는 종목들은 대체로 지난 2017년 19대 대통령 선거 때에도 정치테마주로 분류됐다. 선거를 앞두고는 내내 급등했지만 대통령 선거 다음날인 5월10일과 3월말의 주가를 비교해보면 크게는 62%까지 밀려난 것을 볼 수 있다. 결과만 놓고 보면 극심한 등락을 보이다가 선거가 끝나면 대체로 급락하는 것이다. 
 
다른 테마주들도 비슷한 패턴이다. 자본시장연구원에 따르면, 지난 16~19대 대통령 선거기간 70개 정치테마주는 낙선자 관련 테마주는 물론, 당선자 테마주 역시 선거일 직후에는 가격 하락이 나타났다. 
 
일반투자자들의 주의와는 별개로, 기업들의 적극적 해명공시도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온다. 2017년 대통령 선거 국면에서는 테마주 소문에 휩싸인 기업이 18건의 공시를 통해 해명한 바 있다. 
 
남길남 자본시장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일반적으로 정치테마주로 분류된 기업들은 가격이 급격히 오르는 경우에도 거래소의 조회공시 요구에만 수동적으로 대응한다"며 "테마주의 열기를 잠재우기 위해서 더욱 적극적으로 대응한다면, 투자자들에게 의미 있는 정보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남 연구위원은 또 "대선과 달리 총선은 입후보자 수가 압도적으로 많고 지역별로 나뉘어 있다 보니 대선과 다른 양태의 정치테마주 현상과 불공정거래가 나타날 가능성이 있다는 점에 유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금감원도 총선 관련 테마주 감시를 강화하고 있다. 금감원은 '테마주 모니터링 시스템'으로 소셜미디어(SNS), 블로그, 커뮤니티 등을 통한 풍문유포, 주가 이상급등 현상을 집중 감시한다. 이 과정에서 불공정거래 개연성이 있는 종목은 엄정 조치한다는 방침이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김보선

시장을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