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골프', 프로골퍼 초청 '스크린골프대회' 개최
6월1일부터 'U+골프'에서 영상 독점 제공
입력 : 2020-05-31 09:00:00 수정 : 2020-05-31 09: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LG유플러스는 인플루언서 프로골퍼 8명의 스크린골프대회 'U+골프배 여자 인싸 인비테이셔널'을 개최한다고 31일 밝혔다. 대회 영상은 U+골프에서 6월1일부터 독점 제공한다.
 
U+골프배 특별 스크린골프대회에는 유튜브와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많은 팬을 보유한 조아란, 조연희, 서수연 등 인기 프로골퍼 8명이 출전한다. 개그맨 김완기와 김운호 프로가 대회 진행과 해설을 맡았다. 대회 영상은 다음달 1일 첫 공개된다. U+골프는 가입 중인 통신사 관계없이 구글 플레이스토어, 애플 앱스토어, 원스토어 등에서 무료로 내려받아 이용할 수 있다.
 
LG유플러스는 U+골프에서 'U+골프배 여자 인싸 인비테이셔널' 영상을 독점 제공한다. 사진/LG유플러스
 
이번 대회는 선수 8명(2개조)이 9홀 매치플레이로 경기를 치른다. 각 조 1·2위가 본선에 진출해 준결승전, 결승전으로 우승자를 가린다. 우승자에게는 500만원의 상금과 협찬사 '파워풀엑스' 화장품 세트, '다이아윙스' 골프용품 등이 제공된다. 대회는 골프미디어 제작사 '골프클럽에이치'의 스튜디오에서 진행됐다.
 
LG유플러스는 스크린골프대회 개최를 기념해 다음달 21일까지 인기투표 이벤트를 진행한다. 투표한 고객 중 추첨을 통해 △다이아윙스 싱글랭스 아이언 세트(1명) △다이아윙스 드라이버(1명) △화장품 및 골프용품 랜덤박스(10명) △다이아윙스 골프볼(50명) 등을 증정한다
 
김민구 LG유플러스 모바일서비스담당은 "U+골프는 인기선수 독점 중계와 실시간 채팅 기능 등으로 골프 팬의 인기를 끌어 지난해 대비 순방문자수(UV)가 58% 증가했다"며 "앞으로도 골프 팬이 설렐 색다른 콘텐츠 발굴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