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 마지막 녹화, 선후배 개그맨 총출동 ‘유종의 미’
입력 : 2020-06-04 01:01:34 수정 : 2020-06-04 01:01:34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KBS 2TV 공개 코미디 개그콘서트’(이하 개콘의 마지막 녹화가 3일 진행됐다.
 
개콘의 마지막 녹화에 참여한 제작진과 선후배 개그맨들은 유종의 미를 거두기 위해 마지막까지 웃음을 선사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였다.
 
이날 개콘마지막 녹화는 방송 21년 동안 개콘의 역사를 되돌아보는 추억의 코너들과 인기 캐릭터들로 채워졌다. 또한 개콘과 함께 성장한 개그맨들이 나와 고별 무대를 꾸몄다.
 
KBS1 KBS 건물 여자 화장실에서 몰카가 발견돼 홍역을 치렀다. 당초 KBS는 몰카범이 직원이 아니라고 강경 입장을 보였으나 이후 KBS 공채 출신 남성 개그맨이 범인이라는 사실이 전해지면서 당초 입장과 다른 입장을 내놨다.
 
더욱이 해당 인물은 개콘에도 최근까지 출연했던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됐다. 이에 개콘관계자는 선후배 개그맨들과 전 스태프들이 최선을 다해 마지막 무대를 만들었다. 다른 문제로 이들의 노력이 가리지 않도록 끝까지 지켜봐 주셨으면 한다고 전했다.
 
개콘은 지난 1999 94일 첫 방송 이후 매주 안방극장의 웃음과 감동을 책임져왔다. 더불어 스타 개그맨들의 등용문이자 유행어를 탄생시키며 유행을 이끌어왔다. 하지만 개콘은 금요일 밤 830분 마지막 방송을 한다
 
개콘 녹화. 사진/KBS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