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맞춤형 냉장고 '뉴 셰프컬렉션' 출시
프로젝트 프리즘 세번째 제품…'뉴 럭셔리' 냉장고 기준 제시
입력 : 2020-07-02 11:00:28 수정 : 2020-07-02 11:00:28
[뉴스토마토 김광연 기자] 삼성전자가 '셰프컬렉션' 냉장고의 품격을 한 차원 높인 '뉴 셰프컬렉션'을 2일 출시했다.
 
삼성전자는 다양한 소비자들의 라이프스타일을 반영해 맞춤형 가전을 제공하겠다는 사업 방향인 '프로젝트 프리즘'의 세번째 제품으로 뉴 셰프컬렉션을 선보인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 부사장은 이날 삼성전자 뉴스룸의 영상 메시지를 통해 "프로젝트 프리즘의 첫 번째 결과물인 '비스포크(BESPOKE)' 냉장고가 디자인과 확장성에 있어 혁신을 보여 줬다면 두번째 제품인 '그랑데 AI' 건조기·세탁기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한 경험의 혁신이었다"고 말했다. 그는 "이번에 새롭게 선보이는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보다 진화한 개인 맞춤형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비스포크 개념을 외부에서 내부까지 확장한 제품"이라고 강조했다.
 
셰프컬렉션 냉장고는 삼성전자가 업계 최고 수준의 미세 정온 기술과 미슐랭 셰프들의 인사이트를 반영해 2014년 출시한 제품으로, 그간 국내 프리미엄 냉장고 시장을 주도해 왔다.
 
삼성전자는 외관에서 내부까지 완전히 달라진 뉴 셰프컬렉션을 통해 '뉴 럭셔리'의 새로운 기준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뉴 셰프컬렉션은 밀레니얼 감각의 명품 디자인을 완성하기 위해 유럽 소재 전문 업체와의 협업을 진행하고, 소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도록 5가지 도어 패널을 선보인다.
 
이재승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장이 서울 성수동에 마련된 체험존에서 '뉴 셰프컬렉션' 냉장고를 소개하고 있다. 사진/삼성전자
 
이 중 최고급 패널인 '마레 블루'는 이탈리아 금속 가공 전문업체인 데카스텔리(De Castelli)와 협업해 탄생했다. '세라 블랙'은 세라믹이 최근 고급 주방가구의 트렌드로 부상하고 있는 점을 반영해 스페인 발렌시아산 100% 천연 세라믹으로 제작했다. 
 
뉴 셰프컬렉션은 도어 패널의 차별화 뿐만 아니라 도어 모서리에 '엣지 프레임(Edge Frame)'을 적용해 견고함을 더했다. 엣지 프레임은 황금빛 코퍼와 다크 크롬 중 소비자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다.
 
뉴 셰프컬렉션은 도어 패널 뿐만 아니라 내부 수납구조까지 보관 식품과 라이프스타일에 따라 맞춤형으로 선택할 수 있다. 이외에도 정수기 사용이 늘어나는 트렌드를 고려해 냉장실에는 '오토필(Auto-fill) 정수기'를 탑재했다. 4인 가족도 넉넉하게 사용할 수 있는 물통에 센서로 물의 양을 측정해 마신 만큼 자동으로 다시 채워준다.
 
뉴 셰프컬렉션은 내부 사양에 따라 900~930 리터 용량으로, 환경을 생각하는 소비자들의 니즈를 적극 반영해 전 모델을 에너지소비효율 1등급으로 출시했다.
 
이 제품의 출고가는 사양에 따라 779만~1,249만원이며, 비스포크 수납존을 변경하기 위한 액세서리는 옵션에 따라 10만~30만원에 별도 구매 가능하다.
 
이재승 사업부장은 "뉴 셰프컬렉션은 라이프스타일 맞춤형 냉장고의 완성이자, 나만의 럭셔리 냉장고를 원하는 소비자들을 위한 제품"이라며 "앞으로도 '가전을 나답게'라는 슬로건 아래 소비자 중심의 가전 제품을 확대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광연 기자 fun350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광연

안녕하세요 뉴스토마토 김광연입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