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세계 유일"…대한항공, 화물 호조로 2분기 흑자전환
비용 절감도 힘 보태…여객 수송은 92% 급감
입력 : 2020-08-06 16:31:36 수정 : 2020-08-06 16:31:36
[뉴스토마토 김지영 기자] 대한항공이 코로나19에도 전세계 항공사들 가운데 유일하게 2분기 흑자 달성에 성공했다. 여객 수송이 90%가량 줄었지만 화물 사업이 선방하고 각종 비용을 줄인 덕이다.
 
대한항공은 별도 기준 2분기 매출액이 1조6909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4% 감소했다고 6일 공시했다. 매출은 줄었지만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1485억원, 1624억원을 기록하며 전년 동기와 전 분기 대비 흑자전환했다.
 
2분기 실적을 이끈 것은 화물 사업으로, 매출액은 전년 동기 대비 94.6% 급증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대한항공은 코로나19로 여객 사업이 어려워지자 화물기 가동률을 지난해보다 22% 늘렸으며 물량도 적극적으로 유치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수송 실적이 17.3% 늘었다고 설명했다.
 
대한항공이 화물 선방 덕에 2분기 흑자전환에 성공했다. 사진/대한항공
 
다만 여객 수송 실적은 전년보다 92.2% 줄며 여전히 부진을 이어가고 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고효율 대형 화물기를 활용해 방역 물품과 전자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자동차 부품을 실어나른다는 계획이다. 아울러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상당수의 직원이 휴업에 적극적으로 동참하며 회사의 비용 절감 노력에 힘을 보탰다"며 "그 결과 2분기 실적이 나온 전 세계 주요 항공사 중 유일하게 흑자를 낼 수 있었다"고 말했다.
 
김지영 기자 wldud9142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지영

알고 싶은 정유화학·항공업계 소식을 발 빠르게 전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