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참시’ 고은아, 충격적인 일상 공개 “생각보다 예쁘게 편집”
입력 : 2020-08-16 01:09:56 수정 : 2020-08-16 01:09:56
[뉴스토마토 신상민 기자]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 고은아가 꾸임 없는 날 것 그대로인 자신의 모습을 공개했다.
 
15일 방송된 전지적 참견 시점에는 고은아가 출연했다.
 
고은아는 아침에 민낯인 채로 카메라 앞에 섰다. 눈을 뜨자마자 강아지에게 애정을 쏟자 이 모습을 지켜본 고은아 언니 방효선은 강아지에게 하는 만큼 자신에게도 해달라고 투덜거렸다. 그러자 고은아는 그냥 잠이나 자라. 아침부터 말이 많다고 말해 현실 자매의 모습을 보였다.
 
고은아의 매니저로 등장한 이는 다른 아닌 고은아의 언니 방효선이다. 고은아는 현재 소속사가 없어서 언니인 방효선이 매니저 역할을 해주고 있다고 했다. 방효선 역시 동생 고은아가 배우인데 유튜브에서 보여준 모습이 너무 파격적이라 연기 폭이 좁아질 것이 걱정이라고 제보를 한 이유를 밝혔다. 방효선은 집으로 출근을 한다. 일어나서 완벽하게 준비를 해놓고 있다고 했다.
 
고은아는 아침 식사로 강된장을 준비했다. 덥지 않느냐는 언니의 말에 고은아는 덥다면서 거실로 뛰어나와 선풍기 바람을 쐰 뒤 다시 부엌으로 돌아가는 엉뚱한 행동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밥을 먹던 중 고은아는 목에서 때가 나와. 더워서 그런 것 같다고 말했다. 당황한 고은아의 언니는 씻으라고 타박을 했다. 그러자 고은아는 일이 있을 때 씻는다고 맞받아 쳤다.
 
이날 방송에서 고은아의 짠순이 면모가 드러냈다. 고은아는 화장지 한 칸을 뽑아 쓴 언니에게 한 칸이 더 나왔다고 구박을 했다. 이런 모습에 고은아 언니는 제작진에게 워낙 짠순이다. 집에 있는 쇼파는 고2때 산 것이다. 속옷도 2장 밖에 없다고 폭로를 했다. 고은아는 살이 찌고 체형이 바뀌면서 안 맞아 버리다 보니 2장이 된 거라고 하면서 최근 5장을 사서 7장이 됐다고 자랑스러워 했다. 또한 고은아는 갑자기 다이어트를 해야 한다며 운동을 했다. 운동 뒤 세면대에 발을 올려 닦은 뒤 거실에 떨어진 물티슈로 발가락 사이 사이를 닦았다.
 
고은아는 월급날이라면서 자고 있는 미르를 깨워 거실로 데리고 왔다. 고은아와 그의 언니는 미르에게 먹고 싶은 게 뭐냐고 물었다. 고은아는 김치볶음밥이 먹고 싶다는 미르에게 금세 김치볶음밥을 해줬다. 이후 미르와 고은아는 서로 티격태격하는 모습을 보였다. 땀이나 닦으라는 미르의 말에 고은아는 미르의 옷에 얼굴을 닦는 모습을 보였다.
 
이 모습에 전현무는 충격적인 영상이라면서 편집 없이 나가도 괜찮냐고 물었다. 그러자 고은아는 생각보다 예쁘게 해줬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영자는 본 영상이 다 이상하다고 당황해 했다.
 
전지적 참견 시점 고은아. 사진/MBC

 
신상민 기자 lmez0810@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상민

싱싱한 정보와 살아있는 뉴스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