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D 프린팅 시장 경쟁력 강화에 968억 투입
민간·수요 중심 기술 활성화 및 산업 확산 등 지원
입력 : 2021-03-04 12:00:00 수정 : 2021-03-04 12:00:00
[뉴스토마토 조문식 기자] 정부가 3D 프린팅 시장 경쟁력을 높이기 위한 제도적 기반 강화에 나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산업통상자원부, 국방부 등 관계 부처와 함께 ‘2021년 3D프린팅산업 진흥 시행계획’을 마련했다고 4일 밝혔다.
 
이번 계획은 지난 2016년 12월 시행된 ‘삼차원프린팅산업진흥법’에 의거해 지난해 수립한 제2차 3D프린팅산업 진흥 기본계획(2020~2022년)의 2년차 추진내용으로, 총 968억3000만원이 투입된다.
 
정부는 투자 성과가 민간투자 확대와 기술 확산 촉진의 마중물이 될 수 있도록 한국형 성공사례를 발굴하고, 민간·수요 중심 기술 활성화 및 산업 확산을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정부는 3D 프린팅 기술의 산업 적용과 시장 창출을 위해 산업용 부품 현장 실증기반을 통한 실증을 지원하고, 건축물 대상 3D 프린팅 기술 개발과 테스트베드를 구축한다. 또 의료기기 상용화를 위한 기술 개발 임상 실증도 지원한다. 소상공인 및 중소기업을 위한 맞춤형 제작을 지원하고, 산업 발전을 위한 실태조사 보고서 발간 및 산학연 전문가로 구성된 협의체 운영 등도 병행한다.
 
정부는 핵심 소재·장비·소프트웨어(SW) 기술을 자립화하고, 기술 선점이 필수적인 분야의 기술력 확보에 역량을 집중한다. 이를 위해 초경량·기능성 등을 갖춘 차세대 소재 및 정밀·대형·맞춤형 장비 등을 개발하고, 산업용 등 핵심 SW 국산화를 위한 플랫폼 기술 개발 등을 돕는다.
 
아울러 전문 인재 양성과 제조혁신 등을 위한 법·제도 정비를 비롯, 안전성 강화를 통한 혁신·성장 등을 견인할 계획이다. 융합형 전문 인재를 위한 대학 학위과정 운영과 신소재 분야의 석·박사급 인력 양성 추진 등이 대표적이다. 이와 함께 3D 프린팅 국제표준 선도를 위한 국제표준화 활동과 국가기술표준 제정 등도 추진한다.
 
이승원 과기정통부 정보통신산업정책관은 “4차 산업혁명과 코로나19로 인한 디지털 대전환 시대에서 3D 프린팅 기술이 새로운 성장 동력 및 혁신의 시발점 역할을 할 수 있도록 전략적으로 추진하고 있다”면서 “3D 프린팅 이용 안전성 강화를 위한 대책 추진 등에 주력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조문식 기자 journalmal@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조문식

안녕하세요? 조문식입니다 ^ ^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