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누리 "김재철 퇴진? 민주당 상상력 지나치다"
"여야 합의문에 김 사장 퇴진 합의 문구 없다"
입력 : 2012-07-02 17:35:30 수정 : 2012-07-02 17:36:30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새누리당은 2일 "민주통합당은 김재철 MBC 사장 퇴진 관련 상상력이 지나치다"고 여야가 사실상 김 사장 퇴진에 합의했다는 일각의 관측에 대해 선을 그었다.
 
홍일표 원내대변인은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브리핑을 갖고 "민주당은 여야합의문에서 김 사장의 퇴진을 합의했다고 주장한다. 그러나 합의문 어디에도 그런 문구는 없다"고 진화에 나섰다.
 
홍 원내대변인은 "여야가 방송이 정치적 중립과 독립을 위해 중립적 입장에서 노사관계가 정상화 되도록 노력하기로 합의한 것"이라며 "노사의 어느 한 편에 서서 노력하기로 합의한 것이 아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런 명백한 사실에도 불구하고 민주당이 노조의 편에 서서 사장의 퇴진을 기정사실화 하는 것은 중립적 입장을 버리고 노사의 어느 한 편에서 방송에 영향력을 행사하려는 의도를 노골화하였다고 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그는 이어 "과도한 상상력은 의심을 사기 마련"이라며 "민주당이 자꾸 사실을 외곡하고 확대한다면 MBC 파업사태를 해결하려고 노력하는 것이 아니라, 정치권으로 확전시켜 정치적 이득을 노린다는 의심을 받게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대선을 앞두고 방송을 자기편으로 끌어들이려고 노력하는 것을 이해하지 못할 바는 아니지만, 그렇다고 해도 거기에 여야합의문을 끌어들이지는 말라"며 "방송의 정치적 중립성과 독립성의 확보는 정치권의 절제와 엄정한 중립적 태도가 필수적"이라고 일침을 가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