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병세 "무모한 핵실험 최대 피해자는 北"
외교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 시작
입력 : 2013-02-28 11:06:20 수정 : 2013-02-28 11:08:37
[뉴스토마토 박수현기자] 윤병세 외교부 장관 후보자는 28일 "북핵 문제는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의 안정에 대한 심각한 위협"이라면서 "무모한 핵실험의 최대 피해자는 북한이 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윤 후보자는 이날 국회 외교통상통일위원회에서 열리고 있는 인사청문회에 참석해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국제사회와 함께 단호히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튼튼한 안보와 강력한 억지를 바탕으로 다각적으로 외교를 전개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이어 "기회가 주어진다면 역사적 소명의식을 바탕으로 우리가 처한 엄중한 시대상황 능동적으로 헤쳐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행복한 한반도시대와 지구촌 행복시대를 열 수 있도록 외교의 역할을 강화하겠다"면서 "국민과 더불어 국제사회와 손잡고 신뢰를 쌓는 외교를 펼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와 동북아에 지속가능한 협력의 틀을 만드는 한편 국제사회로부터 신뢰를 받는 모범국가가 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수현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