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발생률 10만명당 319.5명..2000년 이후 처음 감소
복지부, 암등록통계 발표..간암·자궁경부암 계속 줄어
입력 : 2014-12-23 12:00:00 수정 : 2014-12-23 12:00:00
[뉴스토마토 문애경기자] 2000년 이후 처음으로 암 발생률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간암과 자궁경부암이 지속적으로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복지부(장관 문형표)와 중앙암등록본부(원장 이강현)는 23일 ‘2012년 국가암등록통계’를 발표했다.
 
통계에 따르면 2012년 신규 암환자 수는 남자 11만2385명, 여자 11만1792명으로 총 22만4177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1년 대비 1.8%, 2002년 대비 91.5% 증가한 수치다.
 
2012년 가장 많이 발생한 암은 갑상선암이었으며 ▲위암 ▲대장암 ▲폐암 ▲유방암 ▲간암 ▲전립선암 등이 뒤를 이었다.
 
남자는 ▲위암 ▲대장암 ▲폐암 ▲간암 ▲전립선암 순, 여자는 ▲갑상선암 ▲유방암 ▲대장암 ▲위암 ▲폐암 순으로 많이 발생했다.
 
◇암발생률 2011년 대비 3.6명 감소..남자 발생률 감소 두드러져
 
모든 암의 연령표준화발생률(이하 발생률)은 2012년 10만 명당 319.5명으로 2011년 10만 명당 323.1명과 비교해 3.6명 감소했다.
 
남자의 발생률은 2011년과 비교해 10만 명당 9.8명 감소했으며, 여자의 발생률은 2011년과 비교해 10만 명당 1.2명 증가했다.
 
◇모든 암 연도별 발생률 추이(자료제공=복지부)
 
전국 암발생통계를 산출하기 시작한 1999년 이후 2012년까지 암발생률은 연평균 3.5%의 증가율을 보였으며, 여자의 증가율이 5.6%로 남자(1.6%)보다 더 높았다.
 
남녀 전체 주요 암의 연평균 증가율 순위는 ▲갑상선암(22.6%) ▲전립선암(12.7%) ▲유방암(5.8%) ▲대장암(5.2%) 순이었으며, 간암(-1.9%)은 1999년 이후 지속적으로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남자의 연평균 증가율 순위는 ▲갑상선암(24.3%) ▲전립선암(11.4%) ▲대장암(5.6%) 순이었으며, 간암(-2.2%)과 폐암(-0.9%)은 지속적으로 줄어들었다.
 
여자의 연평균 증가율 순위는 ▲갑상선암(22.4%) ▲유방암(5.9%) ▲대장암(4.3%) 순이었으며, 자궁경부암(-3.9%)과 간암(-1.6%)은 지속적으로 감소했다.
 
우리나라 국민들이 평균수명(81세)까지 생존할 경우 암에 걸릴 확률은 37.3%였으며, 남자(77세)는 5명 중 2명(37.5%), 여자(84세)는 3명 중 1명(34.9%)에서 암이 발생할 것으로 추정됐다.
 
세계표준인구로 보정한 우리나라의 암 발생률은 인구 10만 명당 299.0명으로, 미국(318.0명), 호주(323.0명)보다는 낮았으나 OECD 평균(271.5명)보다는 높았다.
 
◇ 5년 생존율 68.1%..‘01-’05 생존율 대비 14.3%p 향상
 
최근 5년간(2008-2012) 발생한 암환자의 5년 상대생존율(이하 생존율)은 68.1%로 3명 중 2명이 5년 이상 생존할 것으로 추정됐다. 이는 2001-2005년 생존율 53.8% 대비 14.3%p 향상된 수치다.
 
갑상선암(100.1%), 전립선암(92.3%), 유방암(91.3%), 대장암(74.8%), 위암(71.5%)이 높은 5년 생존율을 보였고, 간암(30.1%), 폐암(21.9%), 췌장암(8.8%)은 상대적으로 낮은 생존율을 보였다.
 
성별로는 여자의 생존율(76.6%)이 남자(59.6%)보다 높았다. 이는 생존율이 높은 갑상선암(100.1%), 유방암(91.3%)이 남성보다 여성에서 더 많기 때문인 것으로 추정된다.
 
암종별 5년 생존율(‘01-’05년 대비)은 위암 71.5%(13.8%p), 폐암 21.9%(5.7%p), 유방암 91.3%(2.8%p) 등으로 높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1999년 이후 암환자로 2013년 1월 1일 생존한 것으로 확인된 암경험자(치료 중 또는 치료 후 생존자) 수는 123만4879명으로 집계됐다.
 
복지부 관계자는 “2000년 이후 처음으로 암발생률이 낮아진 이유에 대해 지속적으로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며 “그동안 B형 간염예방접종사업, 금연 및 암검진사업 등 정부의 건강증진사업에 대한 암 예방 정책효과 분석이 추가로 이뤄져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문애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