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 월드랠리팀, 몬테카를로 랠리 3위 올라
신형 'i20 WRC' 모델 실전 투입 첫 대회 입상
입력 : 2016-01-25 17:07:41 수정 : 2016-01-25 17:08:20
[뉴스토마토 정기종기자] 현대차(005380) 월드랠리팀이 올해 첫 월드랠리챔피언십에서 3위를 차지했다.
 
25일 현대차는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총 16개 스테이지 380km의 거리를 달리는 1차 WRC 몬테카를로 랠리에서 소속 선수인 티에리 누빌이 종합 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현대차 월드랠리팀은 티에리 누빌 외에도 같은 팀 다니 소르도가 6위에 올라 팀 포인트 25점을 획득, 폭스바겐 모터스포츠팀(25점)와 함께 공동 1위를 달리고 있다.
 
특히 지난해 개발한 신형 'i20 WRC' 모델을 실전 투입한 첫 대회에서 3위라는 좋은 성적을 거둔데 의미를 두는 분위기다. 현대차는 신형 i20 WRC 모델에 빨리 적응할 수 있도록 시뮬레이션 훈련을 수차례 가졌고 기존 대회 경험을 바탕으로 현지 도로와 고속주행에 적합한 내구성 강화 튜닝작업과 사전 테스트가 주효했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했다.
 
미쉘 난단 현대차 월드랠리팀 총책임자는 "드라이버와 미케닉 등 수많은 스탭들의 헌신적인 팀플레이 덕분에 새해 첫 대회에서 시상대에 오를 수 있었다'며 "이번 수상을 계기로 올 한해 최고의 성적을 거둘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WRC는 1년간 5개 대륙에서 총 14개의 대회로 치러지며 일반도로에서부터 산길, 눈길 등 각양각색의 도로 환경에서 장거리 경주로 진행돼 극한의 상황에서 차량의 내구성과 주행성능을 겨룰 수 있어 자동차 경주에서의 '철인 경기'로 비유되기도 한다.
 
현대차는 지난 21일부터 24일까지 열리는 1차 WRC 몬테카를로랠리에서 소속 선수인 티에리 누빌이 종합 3위에 올랐다고 밝혔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