옐로모바일, 연내 사업지주사 형태로 전환… YSM와 합병
순수지주사 폐지…60여개 계열사도 20개 미만으로 재편
입력 : 2016-08-30 16:04:10 수정 : 2016-08-30 16:04:10
[뉴스토마토 정문경기자] 모바일 플랫폼기업 옐로모바일이 본사가 순수지주사 형태를 폐지하고 연내 사업지주사로 전환하는 등 지배구조 개편에 착수한다고 30일 밝혔다.
 
옐로모바일은 본사와 5개 중간지주사, 60여개 손자회사로 지배구조가 형성되어 매 분기 평균 20%의 매출 성장에도 불구하고 고비용 구조, 경영 복잡성 문제 등을 지적받아 왔다.
 
옐로모바일 로고. 사진/옐로모바일
 
본사가 유치한 투자금 지원으로 손자회사 매출이 증대되며 그룹 전체적으로는 330억원대의 현금 자산을 확보하고 있으나, 순수지주사인 본사는 직접 수익을 창출하지 못하는 한계가 있었다.
 
옐로모바일 본사는 이러한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연내 사업지주사 형태로 전환할 방침이다. 본사가 100% 지분을 보유한 중간지주사 옐로쇼핑미디어(이하 YSM)과 합병을 추진한다. YSM은 2016년 상반기 연결기준 매출 391억원, 영업이익 50억원을 기록했다.
 
아울러 전체 계열사 숫자도 합병을 통해 현재 60여개에서 3분의 1 수준으로 재편하는 등 경영 구조를 단순화해 기업공개(IPO)를 본격 준비할 계획이다.
 
이상혁 옐로모바일 대표는 이번 지배구조 개편에 대해 "경영 안정성과 대외 신뢰도를 제고하면서, 지속 성장을 위한 발판을 더욱 견고히 다져나가겠다"고 밝혔다.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