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제조기반 창업 확산 위해 100만 메이커 양성
올해 20억원·내년 28억원 투자
입력 : 2016-09-06 11:00:00 수정 : 2016-09-06 11:00:00
[뉴스토마토 서영준기자] 정부가 제조 기반의 창업 확산을 위해 오는 2018년 초까지 100만명의 메이커를 양성한다. 메이커란 창의력을 바탕으로 제품을 스스로 구상하고 개발하는 사람을 일컫는다.
 
미래창조과학부는 6일 국무회의에서 이 같은 내용을 골자로 하는 메이커 운동 활성화 추진계획을 보고했다. 메이커 운동은 최근 세계적인 제조업 혁신과 연계돼 관심이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하지만 여전히 미국과 일본 등 선진국을 중심으로만 활성화되고 있는 것이 현실이다.
 
이에 정부는 메이커 운동 확산 흐름에 동참하고, 우수한 제조 기반 창업 기업이 탄생할 수 있는 토대를 구축하기 위해 이번 계획을 마련했다. 고경모 미래부 창조경제조정관은 "메이커는 우수한 혁신 역량을 바탕으로 자발적인 만들기 취미 활동을 통해 새로운 가치를 창출하는 창조경제의 핵심 저변"이라며 "올해 20억원, 내년 28억원을 투자할 예정으로 기존 인프라와의 시너지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사진/미래창조과학부
 
정부는 우선 메이커의 제조 창업 촉진을 위해 창조경제혁신센터, 창조경제타운 등에서 활동하고 있는 멘토를 활용해 수익 모델, 품질 관리 등의 멘토링을 제공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아이디어의 사업화까지 이어질 수 있도록 하기 위해서는 크라우드펀딩 플랫폼 등록도 지원할 계획이다. 
 
기존 스타트업과의 연계를 통한 혁신도 꾀한다. 오픈이노베이션 방식을 통해 기존 스타트업과 메이커를 매칭해 수요와 공급 등 양측에 특화된 요구를 충족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고 조정관은 "기존 스타트업이 사물인터넷 관련 수면안대 시제품을 개발했다면, 메이커가 디자인이나 착용감 개선의 과정에 참여해 의견을 나누는 방식"이라고 말했다. 
 
전문적인 메이커 양성을 위해서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동식 메이커교실인 무한상상실 팹트레일러 등을 통해 교육의 질을 향상할 예정이다. 아울러 전국 권역별 메이커스 네트워크를 중심으로 민간과 공공의 협업체계를 만들고, 메이커 스페이스 운영을 강화할 계획이다. 메이커 스페이스란 제품 제조에 필요한 각종 도구와 장비를 갖춘 작업 장소를 의미한다.
 
미래부는 이번 계획 추진을 통해 향후 누구나 메이커 활동에 참여할 수 있는 문화가 조성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최양희 미래부 장관은 "향후 전 국민의 만들기 활동이 취미생활에 그치지 않고 경제적 가치로 연결됨으로써 메이커들이 창조경제 생태계의 주역으로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강조했다.
 
서영준 기자 wind0901@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서영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