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핵정국 속 창조경제센터 '가시밭길'
지자체 지원예산 삭감 행렬…입주기업 불안감 ‘증폭’
입력 : 2016-12-08 18:00:05 수정 : 2016-12-08 18:04:22
[뉴스토마토 박현준기자] 박근혜 정부의 핵심 사업인 창조경제혁신센터의 앞날이 안갯속이다. 국회가 박 대통령에 대한 탄핵 표결을 앞두고 있는 가운데, 주요 지방자치단체들은 창조경제센터의 예산 삭감에 나섰다. 센터를 이끌어가는 대기업들도 더 이상의 지원은 사실상 어렵다는 전언이다.  
 
당장 내년 예산조차 불투명해졌다. 서울시와 대전시, 전라남도는 내년 창조경제센터 예산 전액을 삭감했다. 경기도와 전라북도는 기존 예산의 절반을 삭감했으며, 나머지 시도들도 대통령의 탄핵 여부와 정부 예산 반영 상황을 감안해 내년 관련 예산을 결정한다는 방침이다.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제2센터는 문도 열지 못한 채 시간만 보내고 있다. 지난 4일 나주 빛가람도시에서 열려고 했던 개소식도 무기한 연기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의 전모가 드러나면서 박 대통령도 행사 불참을 통보했다.
 
최순실 국정농단 사태 여파로 전남 나주 빛가람혁신도시에 문을 열 예정이었지만 개소를 무기한 연기한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제2센터'. 사진/뉴시스
 
정부 예산도 당초 안보다 8% 삭감된 436억5000만원으로 결정됐다. 예산이 줄어들면서 입주 기업들에 대한 지원과 지역 창업 생태계 확대가 기존만큼 이어질지는 미지수다. 창조경제센터는 중앙정부로터 60%가량, 해당 지방자치단체로부터 40%가량의 예산을 지원 받아 운영된다. 각 센터를 전담 마크하는 대기업들도 최순실 정국 회오리 속에 휘말리면서 지원을 끊을 태세다. 한 기업 관계자는 "차은택씨와 연루되는 등 각종 구설에 휘말리고 있다"며 "더 이상 그룹에서 챙기기는 어렵게 됐다"고 말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입주 기업들은 불안하기 짝이 없다. 반짝이는 아이디어와 열정으로 야심차게 창업에 나섰지만 정부 지원이 예상보다 빨리 끊길 위기에 처했기 때문이다. 한 센터 입주기업 대표는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전신인 창조경제타운의 사업 내용이 중소기업청의 벤처 지원 사업과 중복되는 부분이 많고 실제로 지원도 미비해 업체들 사이에 불만이 있었다"며 "이 와중에 국정농단 사태가 터져 입주 기업들의 사기가 많이 떨어졌는데 대통령 탄핵까지 이어지면 불안감이 더 늘 것 같다"고 말했다. 
 
지난 국정조사 청문회에서도 창조경제혁신센터에 대한 지적이 이어졌다. 손경식 CJ 회장은 지난 6일 청문회에서 김경진 국민의당 의원의 차은택 전 창조경제추진단장으로부터 어떤 요구를 받았냐는 질문에 "저희 회사에 창조혁신센터라고 문화융성 센터가 있다"며 "(차씨가) 그곳의 책임을 자기가 맡았으면 좋겠다고 했지만 직원이 거절했다고 들었다"고 증언했다.
 
창조경제혁신센터가 대기업들의 모금의 장이 됐다는 증언도 나왔다. 이승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은 7일 청문회에서 정유섭 새누리당 의원이 왜 전경련이 나서서 돈을 걷었느냐고 묻자 "지난해 7월24일 창조경제혁신센터장과 지원 기업 대표들과의 오찬에서 그런 이야기가 있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박현준 기자 pama8@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현준

전자·IT분야 소식들을 알기 쉽고 재미있게 전달하겠습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