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테크Tip)신한투자, 오는 6일까지 '슈퍼 리자드 ELS' 공모
입력 : 2017-01-03 10:55:44 수정 : 2017-01-05 10:15:22
[뉴스토마토 권준상기자] 신한금융투자는 업계 최초로 두 번의 리자드 기회를 제공해 안정성을 강화한 슈퍼 리자드 ‘ELS(주가연계증권) 13211호’를 오는 6일까지 공모한다고 3일 밝혔다.
 
슈퍼 리자드 ‘ELS 13211호’는 NIKKEI225, HSI, EUROSTOXX50을 기초자산으로 하는 스텝다운구조의 3년 만기 상품이다. 기존 리자드 ELS 상품이 가입 1년 후에 리자드배리어를 충족할 경우 리자드 쿠폰을 지급하고 청산되었던 것과 달리, 이번에 출시된 슈퍼 리자드 ELS는 1·2차 조기상환기간에 맞춰 가입 후 6개월과 1년 시점에 두 번의 리자드 상환 기회를 제공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다. 두 번의 리자드 기회를 제공하는 구조의 ELS는 업계 최초이며, 리자드 쿠폰도 연 7.30% 로 우수하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슈퍼 리자드는 지난 2016년12월19일 첫 출시 후 이번이 세 번째 출시이며, 지난 1·2회차 모두 각 100억 한도가 모두 판매 될 만큼 고객들의 반응이 높았다. 
 
이번 주에 출시하는 ‘ELS 13211호’는 조기상환 평가일에 각 기초자산의 종가가 기준가격의 90%(6,12개월), 85%(18개월), 80%(24개월), 75%(30개월), 60%(36개월) 이상인 경우 최대 10.95%(연3.65%)의 수익금과 원금이 상환되는 구조이다. 리자드 기회는 1차 조기 상환평가일(6개월), 2차 평가일(12개월)에 두 번이며, 1차 조기상환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더라도 모든 기초자산이 종가 기준으로 최초 기준가격의 85%(리자드배리어)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원금과 함께 연 수익률의 두 배인 연 7.30%을 지급받고 조기상환 된다. 2차 평가일에 2차 조기상환 조건을 충족시키지 못하더라도 모든 기초자산이 종가 기준으로 최초 기준가격의 65%(리자드배리어) 미만으로 하락한 적이 없으면 1차 리자드 상환 쿠폰율과 동일한 연 7.30%의 수익을 받고 조기상환 된다. 
 
단, 1·2차 조기상환평가일 이전까지 기초자산 중 하나라도 리자드배리어를 하회(종가기준)한 적이 있고, 1·2차 조기상환 조건을 모두 충족하지 못한다면 다음 조기상환 평가일에 재평가 된다. 
 
이 상품의 최소 가입금액은 100만원이고, 신한금융투자 지점과 홈페이지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 상품들은 기초자산의 가격에 연계해 투자상품의 수익률이 결정되므로 기초자산이 가격조건을 충족하지 못할 경우 약정수익을 받지 못하거나 원금손실이 발생할 수 있다. 
 
사진/신한금융투자
 
권준상 기자 kwanjjun@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증권계좌대비 300%, 연 2.6% 토마토스탁론 바로가기
  • 권준상

증권업계의 생생한 소식을 전달해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