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교육청, 선행학습 불법광고 학원 277곳 적발
'시정지시 불응' 33곳 특별실태조사
입력 : 2017-01-08 15:08:23 수정 : 2017-01-08 15:08:23
[뉴스토마토 윤다혜기자] 선행학습을 부추기는 불법 광고를 한 서울 시내 입시 학원 등이 무더기로 적발됐다. 
 
서울교육청은 지난해 11월 28일부터 12월 31일까지 서울 시내 입시·보습·외국어 학원 전체 8670곳을 대상으로 선행학습 광고 실태를 처음으로 전수조사해 학원 277곳을 적발했다고 8일 밝혔다.
 
적발된 학원들은 중학생을 대상으로 고등학교 수학 선행과정을 모집하거나 초등학생을 대상으로 중학교 수학 선행반을 광고하는 방식이 대부분이었다.
 
가장 많이 적발된 곳은 학원이 가장 많은 강남·서초(96곳) 지역이었고, 이어 영등포·구로(37곳)와 강서·양천(32곳) 지역 학원 순서였다.
 
서울교육청은 이번에 적발된 학원 277곳에 대해 즉시 선행학습 광고를 삭제하도록 행정지도 하고 행정지도에 불응한 학원 33곳에 대해서는 특별 실태조사할 예정이다.
 
지난 2014년 9월 12일부터 시행된 '공교육 정상화 촉진 및 선행교육 규제에 관한 특별법'은 학원, 교습소 또는 개인과외교습자가 선행학습을 유발하는 광고를 금지하고 있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학부모의 막연한 불안감을 이용한 광고가 근절되고 학생 휴식권 보장과 전인교육을 위해 선행학습 광고를 철저히 단속할 것"이라고 말했다.
 
선행학습 유발 광고 사례. 자료/서울시교육청 제공

 
윤다혜 기자 snazzyi@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윤다혜

  • 1인미디어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