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차 스팅어, ‘아이즈온 디자인상’ 수상
디트로이트 모터쇼 양산차 부문 최고 디자인 모델 선정
입력 : 2017-01-12 11:43:13 수정 : 2017-01-12 11:43:13
'2017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기아자동차의 프리미엄 퍼포먼스 세단 '스팅어'가 최고의 양산차 디자인으로 인정받았다.
 
기아차(000270)는 지난 10(현지시간) 디트로이트 모터쇼 공식 지정 디자인 시상식인아이즈온 디자인 시상식에서 스팅어가 양산차 부문 최고모델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아이즈온 디자인 시상식은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처음 공개된 양산 및 컨셉트 차량 중 부문별 최고 디자인 모델을 선정하는 디트로이트 모터쇼 공식 디자인 시상식이다.
 
이번 심사는 토요타, 혼다, GM, 포드의 수석 심사위원 4명과 20명의 심사위원들에 의해 이뤄졌다.
 
스팅어는 양산차 부문에서 최고 디자인 모델로 뽑혀 이번 디트로이트 모터쇼에서 공개된 신차 40여개 중 최고의 디자인으로 인정받았다.
 
피터 슈라이어 디자인 총괄 사장은우리는 지금까지 좋은 자동차들을 많이 만들어 왔지만 스팅어는 더 특별한 자동차다고 말했다.
 
한편 스팅어는 낮은 전고와 긴 휠베이스를 바탕으로 기존에 볼 수 없었던 스포티하면서도 고급스러운 프리미엄 감성이 강조됐으며 항공기 디자인을 모티브로 하여 더욱 역동적인 느낌을 풍기는 것이 특징이다.
 
에디 라얀 기아차 미국법인 상품전략담당 과장(왼쪽)과 제임스 벨 기아차 미국법인 홍보담당 이사가 아이즈온 디자인상 수상 트로피를 들어보이고 있다. 사진/기아차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성은

안녕하세요 산업2부 배성은입니다

  • 1인미디어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