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귀국 정치권 반응 온도차…'환영' '기대' '거리두기' 등 다양
국민의당·바른정당, 신중…민주당 "정쟁 뛰어들지 말길"
입력 : 2017-01-12 15:24:26 수정 : 2017-01-12 15:24:26
[뉴스토마토 박주용기자] 반기문 전 유엔 사무총장이 12일 귀국하면서 정치권이 요동쳤다. 반 전 총장이 당분간 특정 정당에 편입하지 않고, 연대 내지 단일화를 모색할 것으로 알려지면서 각 당은 자신의 입장을 고려한 반응을 각기 내놓았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에 대해 연대 가능성을 열어두면서도 거리를 뒀고, 더불어민주당은 반 전 총장을 견제하는 태도를 보였다.
 
새누리당은 반 전 총장의 귀국에 기대감을 나타내며 가장 적극적인 환영 의사를 나타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반 전 총장이 보여준 세계적 경험과 능력이 미증유의 국가적 위기를 맞은 대한민국의 발전과 국민의 삶에 소중히 쓰이기 바란다”며 “전 국민의 자랑이자 국가적 자산임을 잊지 말고 이 엄중한 조국에서 품격과 수준 다른 리더십을 보여주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반 전 총장과 연대 가능성이 가장 큰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반 전 총장의 귀국에 환영 의사를 밝히면서도 최근 불거진 의혹에 대해서는 해명할 것을 주문하는 등 일정 수준의 거리를 뒀다. 향후 반 전 총장의 정치적 행보를 보고 당내 상황을 고려하여 연대 여부를 저울질하겠다는 뜻으로 읽힌다.
 
국민의당 주승용 원내대표는 “저와 국민의당은 정치인 반기문이 아닌 유엔 사무총장이었던 반기문의 귀국을 환영한다”며 “지난 10년간 세계평화와 국제협력에 헌신하고 대한민국 빛낸 반 전 총장에게 국민의당을 대표해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이용호 의원은 “향후 대권 행보에 대해선 기대 반 우려 반”이라며 “앞으로 어떤 비전 내놓고 어떤 정치할지 지켜보겠다”고 밝혔다. 
 
바른정당 정병국 창당준비위원장은 “반 전 총장이 어떤 일을 하실 것인지 분명한 자기 철학과 비전을 제시해야 한다”며 “반 전 총장을 두고 불거지는 여러 의혹에 대해 해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같은 당 소속 유승민 의원도 “그분이 정치를 하고 대선에 출마하겠다면 비전이나 정책에 대해서 명확히 밝혀야 국민이 판단하기에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반면 민주당은 반 전 총장에 대한 견제를 가감없이 드러냈다. 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는 “(반 전 총장이) 세계적인 평화의 지도자로 남아서 존경받는 삶을 사는 것이 더 바람직한 것이 아닌가 싶다”며 “대선 출마는 존경받는 지도자로 남는 길이기보다는 정쟁에 뛰어들어서 오히려 이미지를 실추시킬 가능성이 있다. 안타까운 선택이 될 수 있다는 점을 충고 드리고 싶다”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가 12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박주용 기자 rukaoa@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박주용

꾸미지 않은 뉴스를 보여드리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