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LCC 최초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취항
8개 국적항공사 중 대한항공 이어 두번째
입력 : 2017-09-29 17:13:08 수정 : 2017-09-29 17:13:0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제주항공이 국내 저가항공사(LCC) 중 처음으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하늘길을 열었다. 대형사를 포함한 국내 8개 국적항공사 가운데에서도 대한항공에 이어 두번째다.
 
제주항공은 29일 인천발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의 운항을 시작했다고 밝혔다. 제주항공은 이를 기념해 이석주 제주항공 부사장 등 임직원과 인천국제공항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취항식을 열었다.
 
주 4회(월·수·금·일) 일정으로 취항하게 되는 제주항공의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예상 비행시간은 약 2시간 25분이다. 동계 운항일정이 적용되는 다음달 29일부터는 주 5회로 증편된다.
 
인천~블라디보스토크 노선은 인천공항에서 오후 2시 5분 출발해 블라디보스토크에 오후 5시 30분 도착하고, 블라디보스토크에서는 오후 6시 30분 출발해 인천에는 오후 8시 5분 도착하는 일정이다.
 
제주항공과 인천공항 관계자들이 29일 인천~블라디보스토크 신규 취항을 기념해 취항식을 갖고있다. 사진/제주항공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는 연해주의 주도이자 러시아 극동지역 최대 경제도시로 자동차와 조선 등 제조업과 관광서비스업이 발달한 도시다.
 
또 항일독립운동의 성지이자 고려인의 생활터전이었던 '신한촌 터'가 남아있다. 신한촌은 지난 1860년 이주한 조선인이 정착해 마을을 형성한 곳으로 일제 강점기 독립운동의 거점이었다. 특히 최근에는 가장 가까운 유럽 풍경의 미식 여행지를 새롭게 뜨고 있다.
 
제주항공은 이번 취항을 통해 러시아 방문 수요 뿐만 아니라 인천국제공항 환승을 통한 연계노선 확장에도 기대를 걸고 있다.
 
한편, 제주항공은 블라디보스토크 노선 신규취항으로 6개의 국내선을 포함해 일본, 중국, 베트남, 필리핀, 태국, 미국령, 말레이시아 등 아시아태평양지역 32개 도시, 42개의 정기노선에 취항하게 됐다.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