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자동차기자협회가 뽑은 ‘2018 올해의 차’에 제네시스 G70
올해의 ‘수입차'에 선정된 BMW 뉴5시리즈
입력 : 2018-01-29 06:00:00 수정 : 2018-01-29 06:00:00
[뉴스토마토 배성은 기자] 제네시스 ‘G70(지세븐티)’이 한국 자동차 기자들이 뽑은 ‘2018 올해의 차’에 선정되는 영광을 차지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8 올해의 차’(Car Of the Year 2018, 이하 올해의 차)로 제네시스 브랜드의 G70을 선정했다고 29일 밝혔다.
 
제네시스 G70은 최종 평가에 오른 6개 후보 차종(BMW 뉴 5시리즈·제네시스G70·렉서스 LS500h·볼보 XC60·메르세데스-벤츠 더 뉴 S 클래스·기아차 스팅어) 중 가장 높은 점수인 6.72점(7점 만점)을 얻어 올해의 차 주인공이 됐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선정 ‘2018 올해의 차’에 선정된 '제네시스 G70'.사진/제네시스.
 
 
G70은 세련된 디자인을 기반으로 주행성능과 브랜드 가치, 가성비 부문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편의장치와 안전장치 부문에서도 실용적이라는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수입차 부분에 선정된 BMW 뉴 5시리즈. 사진/BMW
 
‘올해의 수입차’는 BMW ‘뉴 5시리즈’(5.96점)에게 돌아갔다. 뉴 5시리즈는 제조사에 대한 신뢰와 주행성능, 브랜드 가치 부문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올해의 SUV’는 볼보자동차의 ‘XC60’이 선정됐다. ‘디자인’ 부문에서는 기아차(000270) ‘스팅어’가, ‘퍼포먼스’ 부문에선 BMW ‘뉴 M4’, ‘그린카’ 부문에선 쉐보레 ‘볼트EV’가 각각 올해의 차로 뽑혔다.
 
이승용 ‘2018 올해의 차’ 선정위원장은 “올해 평가는 크게 제품(Product)과 소비자(Customer) 부문의 두 축을 중심으로 항목을 세분화해 공정하면서도 종합적인 평가가 이뤄지도록 했다”고 말했다.
 
한편 국내 신문·방송·전문지 등 48개사(2018년 현재)로 구성된 한국자동차기자협회는 2011년부터 한해 동안 가장 주목받은 ‘올해의 차’를 선정해 발표해왔다. 회원사 기자들은 지난해 1월1일부터 12월31일까지 출시된 신차와 부분변경 모델 중 300대 이상 판매된 총 55종의 모델을 대상으로 올들어 3차례에 걸친 평가 작업을 진행해 엄선한 자동차를 선정했다.
 
한국자동차기자협회 소속 기자들이 뽑은 역대 올해의 차는 기아차 K5(2011), 현대차(005380) i40(2012), 토요타 캠리(2013), 현대차 제네시스(2014), 기아차 카니발(2015), 제네시스 EQ900(2016), 현대차 그랜저 IG(2017)다. 
 
배성은 기자 sebae@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배성은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