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루홀, 레드사하라 인수 절차 마무리
레드사하라, 모바일 RPG '불멸의 전사1·2' 개발사
입력 : 2018-03-12 16:51:33 수정 : 2018-03-12 16:51:33
[뉴스토마토 정문경 기자] 블루홀이 모바일게임 개발사 레드사하라스튜디오(이하 레드사하라)의 인수 절차를 마무리했다고 12일 밝혔다.
 
레드사하라는 모바일 RPG(역할수행게임) '불멸의 전사'와 '불멸의 전사2', 전략게임 '워레인'으로 알려진 게임 개발사이며 상기 게임은 애플 앱스토어와 구글플레이 상위권에 오르며 주목을 받았다. 게임 제작과 서비스, 운영을 두루 경험한 레드사하라는 현재 온라인게임 '테라'의 지식재산권을 활용한 모바일게임을 개발 중이다.
 
블루홀은 레드사하라를 포괄적 주식교환 방식으로 인수하고 양사는 각각 독립법인 형태로 운영될 예정이다.
 
블루홀은 지노게임즈(현 펍지주식회사), 피닉스게임즈(현 블루홀피닉스), 스콜(현 블루홀스콜) 인수를 통해  '배틀그라운드', '볼링킹', '아처리킹', '테라M'과 같은 게임을 글로벌 시장에서 선보이고 성과를 낸 바 있다. 향후 게임 제작 노하우를 지닌 인재를 추가 확충함으로써 연합군을 확대하고 게임 제작 라인을 다양화할 계획이다.
 
김효섭 블루홀 대표는 "레드사하라는 모바일 RPG 및 전략 장르에서 최고가 되기 위한 역량과 의지를 가진 팀으로 글로벌 모바일 시장을 공략할 수 있는 제작력을 공고히 해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실패를 두려워 않는 실험적 시도를 통해 진정한 게임 제작의 명가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이지훈 레드사하라 대표는 "그간 의미 있는 성과를 내온 블루홀 연합군에 합류하게 되어 기쁘다"며 "시장의 유행을 좇기 보다 장기적 시각을 가지고 글로벌 시장에서 활약할 수 있는 게임 개발에 주력하겠다고 말했다.
 
블루홀 로고.
 
정문경 기자 hm0829@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문경

  • 뉴스카페
  • emai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