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면세점, 공항점 적자에 1분기 영업익 249억
해외 매출 52% 증가…나트랑 공항점 6월 오픈 등 해외 신사업 박차
입력 : 2018-05-15 18:07:00 수정 : 2018-05-15 18:07:04
[뉴스토마토 김보선 기자] 롯데면세점이 공항면세점의 부진으로 인해 1분기 영업이익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면세점은 15일 연결 기준 1분기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1조2696억원, 24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지난해 1분기보다 15% 늘었지만, 영업이익은 36% 줄었다. 1분기 실적에는 부산롯데호텔 법인에 속하는 부산점과 김해공항점 실적은 제외됐다. 
 
1분기 전체 매출 중 국내 매출은 1조2228억원으로 전년동기 대비 14% 증가했다. 사드 여파로 중국인 단체관광객의 발길이 끊기고, 대리구매상(다이공)이 늘면서 시내면세점 매출이 전년 대비 19% 증가했다. 반면, 공항점 매출은 전년 대비 2% 감소했다. 영업이익 역시 시내점이 1005억원을 기록한 데 비해, 공항점에서 670억원의 영업적자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해외 매출은 1년 전보다 52% 늘어났다. 베트남 면세사업이 흑자를 달성하며 안정적으로 정착했고, 일본 면세사업이 35% 성장하면서다. 이를 바탕으로 롯데면세점은 올해 해외 신사업을 확장할 계획이다. 
 
롯데면세점 관계자는 "오는 6월 오픈 예정인 나트랑 공항점을 포함하여 호찌민, 하노이 등 베트남 주요도시와 국가에 추가 출점을 검토 중"이라며 "이를 통해 향후 해외점 매출은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롯데면세점이 공항점의 부진으로 1분기 영업이익이 249억원을 기록했다. 이는 지난해 1분기에 비해 36% 감소한 수치다. 사진/뉴시스
 
김보선 기자 kbs7262@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보선

유통, 시장, 트렌드를 보는 또 하나의 눈이 되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