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 합의, 세계 평화의 서막
트럼프-김정은, 공동합의문 서명…문 대통령 "두 지도자 결단에 찬사"
입력 : 2018-06-12 18:52:01 수정 : 2018-06-12 18:52:01
[싱가포르 =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1953년 정전체제 수립 후 65년 간 적대관계를 지속해 온 미국과 북한 정상이 역사상 처음으로 만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했다.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지역인 한반도를 평화의 상징으로 바꿔가는 또 하나의 분기점으로 기록될 전망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12일(현지시간)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열린 북미 정상회담 후 이같은 4가지 포괄적 합의를 담은 공동 합의문에 서명했다. 합의문에 따르면 양 정상은 상호 신뢰를 구축하고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노력하기로 합의했다. 미국은 북한의 체제를 보장키로 하고, 지난 4월27일 남북 정상이 합의한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했다.
 
다만 비핵화 문제를 놓고는 ‘북한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는 언급에 그쳤다. 예상과 달리 명시적인 ‘완전하고 검증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CVID)는 포함되지 않았다. 이를 놓고 양 정상이 최소한의 비핵화 수준을 합의해놓고 각론은 향후 충분히 논의하는 수준으로 봉합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도 회담 후 별도 기자회견에서 “여기(합의문)를 보면 핵은 폐기될 것이라고 정확하게 명시되어 있다”며 “많은 사람들을 투입해 (북한 핵을) 검증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이와 관련 양측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이에 상응하는 북측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협상을 이른 시일 내에 개최하기로 했다.
 
합의문 서명식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후속) 프로세스는 매우 빠르게 시작할 것”이라며 “포괄적이고 양측이 심도있는 내용을 보게 될 것이다. 만족할 만한 결과”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도 “역사적인 이 만남에서 지난 과거를 덮고 새로운 출발을 알리는 역사적인 문서에 서명하게 된다”며 “세상은 아마 중대한 변화를 보게 될 것”이라고 화답했다.
 
북미 양국의 합의 내용을 놓고 문재인 대통령은 “과감하게 새로운 변화를 선택해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두 지도자의 용기와 결단에 높은 찬사를 보낸다”며 “지구상 마지막 냉전을 해체한 세계사적 사건”이라고 평가했다. 문 대통령은 “앞으로도 어려움이 있겠지만 ‘담대한 여정’을 포기하지 않을 것”이라며 “한반도의 평화적 공존과 번영의 새시대를 열 수 있도록 혼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 간 공동 합의문 전문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과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의 싱가포르 정상회담 공동성명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 수립과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견고한 평화체제 구축과 관련한 사안들을 주제로 포괄적이고 심층적이며 진지한 방식으로 의견을 교환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안전보장을 제공하기로 약속했고, 김정은 위원장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한 흔들리지 않는 확고한 약속을 재확인했다.
 
새로운 북미관계를 수립하는 것이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 번영에 이바지할 것이라는 점을 확신하고, 상호신뢰를 구축하는 것이 한반도 비핵화를 증진할 수 있다고 인정하면서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아래와 같은 합의사항을 선언한다.
 
1.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평화와 번영을 위한 양국 국민의 바람에 맞춰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새로운 관계를 수립하기로 약속한다.
 
2. 양국은 한반도의 지속적이고 안정적인 평화체제를 구축하기 위해 함께 노력한다.
 
3. 2018년 4월 27일 판문점 선언을 재확인하며,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를 향해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
 
4.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신원이 이미 확인된 전쟁포로, 전쟁 실종자들의 유해를 즉각 송환하는 것을 포함해 전쟁포로, 전쟁실종자들의 유해 수습을 약속한다.
 
역사상 처음으로 이뤄진 북미 정상회담이 거대한 중요성을 지닌 획기적인 사건이라는 점을 확인하고, 북미 간 수십 년의 긴장과 적대행위를 극복하면서 새로운 미래를 열어나가기 위해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공동성명에 적시된 사항들을 완전하고 신속하게 이행할 것을 약속한다. 미국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이행하기 위해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관련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고위급 관리가 주도하는 후속 협상을 가능한 한 가장 이른 시일에 개최하기로 약속한다.
 
도널드 트럼프 미합중국 대통령과 김정은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무위원장은 북미관계의 발전, 한반도와 세계의 평화, 번영, 안전을 위해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2018년 6월12일
싱가포르 센토사 섬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오른쪽)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12일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호텔에서  합의문에 서명한 후 악수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싱가포르 =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