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공정위 간부 불법 취업' 현대·기아차 압수수색(종합)
현대건설 등 포함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 자료 확보
입력 : 2018-07-05 11:08:00 수정 : 2018-07-05 11:08:00
[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공정거래위원회 퇴직 간부의 불법 취업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현대차(005380)를 압수수색하고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정거래조사부(부장 구상엽)는 현대차 등을 압수수색 중이라고 5일 밝혔다.
 
검찰의 압수수색 대상에는 현대차 외에도 기아차(000270), 현대건설(000720), 현대백화점(069960), 쿠팡 등 기업 4곳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들 기업에 검사와 수사관을 보내 인사 자료 등을 확보하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이날 압수수색에 대해 "공직자윤리법 위반 혐의와 관련한 자료 확보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공직자윤리법 제17조는 4급 이상의 일반직 국가공무원 등은 퇴직일부터 3년 이내에는 퇴직 전 5년 동안 소속했던 부서 또는 기관의 업무와 밀접한 관련성이 있는 기업체 등에 공직자윤리위원회 승인 없이 취업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다.
 
검찰은 현재 공정위 고위 간부 다수가 기업이 주식 소유 현황 등 신고 자료 제출이 누락되는 등 공정거래법을 위반한 의혹을 인지하고도 적절한 제재나 고발 조처 없이 무마하고, 이를 대가로 취업 특혜를 받았는지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러한 정황을 포착한 검찰은 지난달 20일 공정위 기업집단국과 운영지원과, 심판관리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이후 검찰은 지난달 26일 인사혁신처 윤리복무국과 대림산업(000210), JW홀딩스(096760), 신세계페이먼츠 등 기업 4곳도 압수수색했다. 인사처 윤리복무국은 퇴직 공직자에 대한 취업 심사 등을 담당한다. JW홀딩스는 JW그룹의 지주사, 신세계페이먼츠는 이마트몰과 신세계몰의 전자지급 결제대행 업무 등을 담당하는 신세계그룹의 계열사다.
 
서울중앙지검. 사진/뉴스토마토
 
정해훈 기자 ewigjung@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해훈

정의의 편에 서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