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에 바다도 '펄펄'…물고기 123만마리 폐사
피해액 18.6억원…재해복구비 5000만원 지원
입력 : 2018-08-09 15:49:15 수정 : 2018-08-09 15:49:15
[뉴스토마토 이해곤 기자] 재난 수준의 폭염에 바다도 고수온 현상이 발생해 물고기 123만마리가 폐사하는 등 어민 피해가 커지고 있다. 이에 정부는 복구 지원 방안을 마련하는 등 대응에 나섰다.
 
9일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올 여름 폭염으로 연안 일일 평균수온이 평년 대비 2∼3도 높은 27∼29도 수준의 고수온 상태가 이어지고 있다. 이에 따라 현재 서해 남부 일부 해역을 뺀 전국 연안에는 지난달 24일부터 고수온 주의보가 발령됐다. 이어 지난 6일 부터는 충남 천수만 해역과 전남 서해 내만에 고수온 경보가 발령됐다.
 
이같은 고수온 현상에 따라 8일 오후 6시 기준 물고기 122만9000마리가 폐사했고, 피해액은 18억6000만원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폭염에 고수온 현상이 발생해 어민 피해가 커지고 있다. 사진은 고수온 주의보가 내려진 남해 앞바다. 사진/ 뉴시스
 
양식 수산물의 피해가 고수온, 적조로 인한 것으로 인정될 경우, '농어업재해대책법'에 따라 재해복구비 또는 양식수산물 재해보험에 의한 지원이 이뤄진다. 보험금은 현장조사와 손해액평가를 통해 산정되며, 통상 피해액의 80~90%까지 지급 받을 수 있다.
 
보험에 가입하지 않은 어가의 경우는 5000만원까지 재해복구비를 지원받을 수 있다. 이 외에 생계비 지원, 영어자금 상환연기, 고교생 학자금 면제 등도 지원할 방침이다.
 
한편 해수부는 고수온 경보 발령에 따라 종합상황실 운영을 실장급에서 차관급으로 격상, 취약시간대 비상근무 체제에 나선다. 또 지자체의 고수온 현장대응팀, 적조 지방대책본부를 통해 사전출하, 먹이공급 금지, 대응장비 총력 가동 등 어업인 행동요령을 집중 지도·점검한다.
 
정복철 해수부 어촌양식정책관은 "대응장비 공급을 확대하기 위해 지자체 긴급 지원 예산 10억원 잔여분을 조속히 배정하고, 신속한 피해조사와 폐사체 수거를 위해 행정력을 총동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8월 중순까지 무더위가 지속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고수온 현상도 지속될 것"이라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양식어가에서도 먹이공급 중단, 대응장비 적극 가동 등 정부와 지자체의 지도에 적극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세종=이해곤 기자 pinvol1973@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이해곤

유익한 정보, 재미있는 정보를 제공하겠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