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램시마 SC 임상 마무리…"하반기 유럽 허가 신청"
TNF-α억제제 시장 경쟁력 확보 시동
입력 : 2018-08-29 16:32:37 수정 : 2018-08-29 16:32:37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셀트리온은 29일 자가면역질환 치료용 항체 바이오시밀러 램시마(성분명 : 인플릭시맙)의 피하주사 제형인 '램시마 SC(CT-P13 SC)'의 허가를 위한 임상 3상을 완료했다고 밝혔다. 하반기 내 유럽 허가 신청을 위한 임상데이터 분석 등 허가 준비 작업 마무리하고 유럽의약품청(EMA)에 판매허가를 신청한다는 계획이다.
 
셀트리온은 TNF-α억제제(자가면역질환 치료제) 시장에서 기존 정맥주사 제형인 램시마와 투트랙 시장 전략을 통한 경쟁력 확보 일환으로 피하주사 제형인 램시마 SC를 개발해왔다. 이를 위해 지난 2016년 5월부터 램시마 SC의 피하 투여에 대한 안전성과 약동학 평가, 유효성 평가를 위한 임상 1상과 3상을 진행한 바 있다. 전 세계 TNF-α억제제 시장에서 피하주사 제형의 매출은 약 30조원 수준이다.
 
피하주사 제형은 의약품을 투여 받기 위해 병원에 방문해야 하는 정맥주사 제형과 달리 환자가 사용 주기에 맞춰 의약품을 자가 투여 할 수 있어 편의성이 높다. 셀트리온은 램시마의 대상물질인 인플릭시맵 치료효과에 만족하면서도 피하주사 제형 처방을 원하는 환자를 비롯해 글로벌 블록버스터 바이오의약품 휴미라와 엔브렐 투여 환자도 잠재적인 수요층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는 분위기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유럽 시장에서 이미 52%의 점유율을 기록한 정맥주사 제형의 램시마와 함께 임상 3상을 마무리한 램시마 SC, 최근 임상에 돌입한 휴미라 고농도 제형 바이오시밀러 CT-P17 등 피하주사 제형의 조기 상업화를 통해 TNF-α억제제 시장을 선도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셀트리온은 '램시마 SC(CT-P13 SC)'의 임상 3상을 완료하고 하반기 내 유럽 판매허가를 신청한다고 밝혔다. 사진/셀트리온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