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평화, 힘이 바탕이 될 때 지속"
국군의날 70주년 기념식서 "국군 헌신 없었다면 평화 향해 전진 못했을 것"
입력 : 2018-10-01 20:00:00 수정 : 2018-10-01 20:00:00
[뉴스토마토 최한영 기자] 국군의날 70주년을 맞아 문재인 대통령이 “평화는 우리의 힘이 바탕이 될 때 지속될 수 있다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우리 군에 빈틈없는 안보태세 유지를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1일 서울 용산 전쟁기념관에서 열린 국군의날 70주년 기념식 기념사에서 “우리 군이 한반도 평화의 맨 앞자리에 서야 할 때”라며 “힘을 통한 평화는 군의 사명이며 평화시대의 진정한 주인공은 바로 강한 군대”라고 밝혔다.
 
기념식이 열린 전쟁기념관 평화의 광장에 새겨진 ‘평화를 원하거든 전쟁을 기억하라’는 경구를 인용한 문 대통령은 “우리는 여전히 전쟁의 참혹함을 기억한다. 그렇기 때문에 우리에게는 평화가 더욱 절실하다”며 “국군의 희생과 헌신이 없었다면 우리는 평화를 향해 단 한발자국도 전진하지 못했을 것”이라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9일 평양 남북정상회담 기간 중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남과 북의 전쟁종식과 한반도 평화를 천명했음을 강조하며 “오늘, 한반도에서 전쟁 위협을 끝내고 평화의 시대를 이야기할 수 있어 가슴이 벅차다”는 소회를 내비쳤다.
 
전시작전통제권 환수 필요성을 강조하는 듯한 발언도 내놨다. 문 대통령은 “우리 군은 어떤 위협으로부터도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지켜낼 것이며 우리의 땅·하늘·바다에서 우리의 주도하에 작전·통제할 수 있는 역량을 갖춰낼 것”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군의날 행사는 예년과 달리 저녁에 개최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국군의날은 평일이기에 오전에 기념식이 진행되면 다수 국민들이 시청하기 쉽지가 않다”며 “국방부와 방송사가 협의해 프라임 시간대로 옮긴 것”이라고 설명했다. 군 장병들의 별도 시가행진이 없는데 대해서도 “시간대가 늦은 오후이다 보니 퍼레이드를 하기에는 늦은 측면이 있다”고 언급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일 청와대 영빈관에서 열린 제70주년 국군의날 경축연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최한영 기자 visionchy@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최한영

정치권 이모저모를 소개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