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자 눈과 귀 쏠리는 지스타, 주목할 게임은?
넥슨 '트라하'·넷마블 '블소 레볼루션'…e스포츠 행사도 '풍성'
입력 : 2018-11-08 06:00:00 수정 : 2018-11-08 06:00:00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국내 최대 게임쇼 '지스타'는 기업 비즈니스 미팅뿐 아니라 이용자들에게 회사 신작을 소개하는 자리로 자리매김했다. 이번 지스타 역시 내년 회사를 이끌 대표 게임들이 소개될 전망이다.
 
'지스타 2018' 넥슨 BTC관 조감도. 사진/넥슨
 
7일 업계에 따르면 게임사들은 오는 15일 개막하는 '지스타 2018'에 전시할 회사 대표 게임 선정 과정을 마무리했다. 넥슨은 모바일 11종·PC 3종 등 총 14종의 게임을 출품한다. 이 가운데 내년 상반기 출시를 목표로 한 모바일 대규모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MMORPG) '트라하'는 넥슨이 이번 지스타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게임이다. '리니지2' 프로그램 총괄을 맡았던 이찬 대표가 설립한 모아이게임즈가 개발해 MMORPG 이용자들 사이에서 관심을 끌 것으로 보인다. 넥슨은 이용자들이 직접 신작을 체험할 수 있도록 모바일 543대·PC 80대를 준비했다. 이정헌 넥슨 대표는 지난 6일 '넥슨 지스타2018 프리뷰'에서 "이용자들이 어떤 콘텐츠를 흥미로워할지 모르기 때문에 준비한 게임을 모두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넷마블은 3종의 MMORPG를 올 지스타에서 선보인다. 다음달 출시를 앞둔 '블레이드앤소울 레볼루션'을 비롯해 회사 대표 지식재산권(IP) '세븐나이츠'를 활용한 '세븐나이츠2', 이번 지스타에서 처음으로 공개되는 'A3:Still Alive' 등이다. 지난해 지스타에서도 모습을 드러냈던 블소 레볼루션과 세븐나이츠2의 구체적인 콘텐츠들이 공개될 예정이다. A3는 모바일 최초 배틀로얄 MMORPG라는 점에서 눈길을 끈다. 넷마블은 이외에도 지난 7월 일본에 출시한 '더 킹 오브 파이터즈 올스타'도 전시한다.
 
넷마블이 올 지스타에서 선보일 4종의 게임. 왼쪽부터
 
카카오게임즈는 '플레이어언노운스 배틀그라운드', '프렌즈레이싱'을 중심으로 부스를 꾸민다. 100부스 규모 전시관에 40인 대전 체험존과 '배그·카카오프렌즈' 상품 판매점 등을 운영한다. 야외에는 지난달 출시한 프렌즈레이싱 부스를 마련해 이용자에게 체험 기회를 제공한다. 연내 출시 예정인 액션 역할수행게임(RPG) '외모지상주의' 홍보 행사도 진행된다.
 
앱장터 구글플레이를 운영 중인 구글은 올해 처음으로 지스타 B2C관에 참가한다. 구글은 '구글플레이 올스타'라는 주제로 ▲올스타 인디 게임 ▲올스타 베스트 오브 2018 ▲올스타 챌린지 ▲올스타 슈퍼매치 등 4가지 체험 공간을 마련했다. 올스타 인디 게임 존에서는 한국, 일본, 대만 등 아시아·태평양 지역 개발사의 인디 게임 9종을 선보인다. 
 
에픽게임즈는 회사 대표 게임인 '포트나이트'를 알리는 행사를 연다. 회사는 PC·모바일·플레이스테이션4 등 다양한 플랫폼에서 즐길 수 있는 포트나이트를 체험할 수 있는 시연 공간을 운영한다. 시연 공간 외에도 포트나이트 특별 경기를 진행해 이용자들의 발걸음을 멈추게 할 계획이다. 유명 스트리머가 참가하는 '스트리머 브라더스 대난투'에는 '악어', '풍월량', '우정잉' 등 20명이 출전해 경기를 펼친다. C9, 콩두 허스크, OP게이밍, WGS 등 프로게임단 소속 선수도 참여한다. 올 지스타 메인 스폰서인 에픽게임즈는 100부스 규모의 B2C관을 마련했다.
 
아프리카TV는 배그, '리그 오브 레전드', '철권' 등 다양한 e스포츠를 개최한다. 아프리카TV 배그 스트리머 16팀·64명이 최강팀 자리를 놓고 생존게임을 펼친다. 철권 경기에는 'BJ 무릎'을 비롯해 '엠아재', '소용돌이', '제너럴' 등 4명이 각 팀을 이끌고 대결을 펼친다. 팀 대표를 맡은 BJ 4명과 이용자가 뽑은 인기 BJ 4명이 맞붙는 올스타전도 진행된다.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