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오롱생명과학, 인보사 6700억 규모 일본 라이선스아웃
국산 의약품 단일국가 계약 역대 최대규모
입력 : 2018-11-19 16:04:18 수정 : 2018-11-19 16:04:18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코오롱생명과학은 글로벌제약인 먼디파마와 골관절염 세포유전자 치료제 '인보사'의 일본 라이선스아웃 계약을 체결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계약은 총 6677억원으로 반환 의무없는 계약금 300억원과 단계별 판매 마일스톤 약 6377억원으로 국산 의약품 단일국가 계약으로는 역대 최대규모다. 추가적인 경상기술로(로열티)는 일본내 상업화 이후 순 매출액에 따라 수령하게 된다. 먼디파마는 일본내에서 인보사 연구, 개발, 특허 및 상업화 할수 있는 독점권을 가지며 계약기간은 일본내 제품 출시 후 15년이다.
 
이로써 코오롱생명과학은 지난해 12월 5000억원 규모의 미츠비시타나베사측과의 계약파기에 따른 일본 시장 진출에 대한 우려를 해소하게 됐다. 코오롱생명과학 관계자는 "이번 라이선스 계약이 지난 미츠비시타나베사와의 계약 규모를 1700억원이나 넘어선 것은 글로벌제약사인 먼디파마가 일본시장에서의 인보사 허가 및 상업화의 가능성을 더욱 높이 평가한 결과로 보인다"고 말했다.   
 
현재 인보사는 국내에서 전국 80개 이상의 종합·대학병원을 비롯해 800개 이상의 유전자 치료기관을 확보했으며, 지난 10월 기준 시술건수가 2200건을 넘어서는 등 성장을 이어가고 있다. 해외에서는 홍콩·마카오에 약 170억원, 몽골에 약 100억원, 사우디아리비아 및 UAE에 예상 매출 약 1000억원의 공급 계약을 체결 한데 이어 중국 하이난성에서도 2300억원 규모의 수출하는 계약을 체결했다.
 
코오롱생명과학과 먼디파마는 일본의 생활수준, 소득 및 타겟수를 고려할 때 인보사의 일본시장 런칭 및 시장성공에 자신감을 보이고 있다. 지난해 국내 전체 골관절염 환자 수는 약 380만명으로 전체 인구수 대비 약 7.5%이다. 일본의 경우 인보사의 직접적인 타겟층인 무릎 골관절염 환자 수는 약 3100만명으로 전체 인구의 약 25% 수준으로 예측된다.
 
이우석 코오롱생명과학 대표(왼쪽)와 라만싱 먼디파마 대표가 인보사 일본 라이선스아웃 계약 체결 이후 기념 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코오롱 생명과학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