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형 대안학교 지정…운영비 70% 지원"
비인가 대안학교 교육 수준 향상…학교 밖 청소년 지원 확대
입력 : 2019-01-30 12:41:57 수정 : 2019-01-30 12:41:57
[뉴스토마토 신태현 기자] 서울시가 서울형 대안학교를 세워 제도권 학교를 떠난 '학교 밖 청소년'의 교육 질을 높인다.
 
서울시는 대안학교 교육 질 개선, 기존 대안학교 지원 확대, 학교 밖 청소년 지원사업 확대 등을 골자로 한 '학교 밖 청소년 종합지원계획'을 30일 발표했다.
 
교육당국으로부터 자유롭지만, 교육 수준을 담보하기 힘든 비인가 대안학교가 공교육 수준의 학습권을 보장하도록 하기 위해 ‘서울형 대안학교’ 모델을 육성한다. 내년 15곳을 시작으로 2022년까지 45곳을 지정·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현재 서울에 있는 비인가 대안학교는 82곳이 있으며, 44곳은 서울시가 지원 중이다.
 
서울형 대안학교는 비인가 학교 82곳 중에서 선정하며, 지정 기준은 △종교·정치적으로 편향되지 않은 교육이념의 보편성 △전문성 △재정운영의 투명성이다. 오는 상반기 중으로 구체적인 기준을 확정하고 하반기 15곳을 뽑을 예정이다.
 
선정 학교는 지원 금액이 운영비의 기존 40%에서 70%까지 확대된다. 학생 1인당 연간 교육지원비로 환산하면 500만원에서 880만원으로 늘어나는 셈이다. 942만원인 공교육비에 준하는 수준이라는 설명이다.
 
서울형 대안학교 지정 이전에도 44개 비인가 학교에 대한 교사 인건비, 교육사업비 등 지원을 지속 강화한다. 교사 인건비 지원은 기존 2명에서 3명까지 늘리고 지원액도 1인당 월 200만원에서 240만원으로 늘려 교육업무에 전념하는 환경을 만든다. 교육 프로그램 개발과 교재비로 학교에 지원하는 금액은 2배 늘어나 연 600만원이 된다. 저소득 취약계층 재학생의 148만원 수업료 지원은 기존 150명에서 올해 200명으로 확대한다.
 
청소년의 진로탐색을 도와주기 위해 대안교육기관 장학금도 신설했다. 대안교육기관 재학생 100명에게 체험학습비·교재비·수업료 등을 1명당 연 150만원 지원한다.
 
또 인근 청소년수련관 등과 연계해 다양한 창의체험 프로그램 이용을 지원하고, 수영장, 체육관, 진로체험시설 같은 시설 사용료 감면도 추진한다. 일반 초·중·고등학교와 동일하게 대안학교 학생들에게도 친환경 급식을 무료로 제공한다.
 
대안학교를 다니지 않는 학교 밖 청소년에 대한 지원도 늘린다. 서울시 뉴딜일자리와 연계해 청소년에게 진로활동을 지원하는 '인턴십 지원사업' 대상이 지난해 100명에서 올해 300명으로 확대된다. 인턴십 대상자가 되면 교통비·식비·학습비 등으로 월 30만원씩 3개월 간 지원받는다. 검정고시 및 자격증 취득 지원사업의 대상자도 기존 130명에서 올해 300명으로 늘어난다. 학업 중단을 막고 자격취득을 돕기 위해 검정고시 교재비, 자격취득 학원비, 인터넷 강좌 수강료 등으로 연 100만원을 지원받는다.
 
대안학교 '몽담몽담' 수업 모습. 사진/서울시
 
신태현 기자 htenglish@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신태현

전진만 염두에 두려합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