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 B형간염 면역글로불린 임상 1상 성과 발표
B형 간염 표면 항원 의미 있게 감소…유전자 재조합 기술 적용, 바이러스 중화 능력↑
입력 : 2019-02-25 17:21:23 수정 : 2019-02-25 17:21:23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GC녹십자는 지난 20일부터 24일(현지시간)까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아시아태평양간학회'에서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헤파빅-진(GC1102)'의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임상 1상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발표는 지난해 미국 간학회(AASLD)에서의 발표에 이은 것으로, 전체 세션에서 구두로 진행됐다. 발표에서는 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에 대한 투여 용량 대비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인한 결과가 공개됐다. 헤파빅-진은 면역글로불린 제제로, 혈액(혈장)에서 분리해 만든 기존 방식과 달리 유전자 재조합 기술이 적용돼 있어 항체 순도가 더 높고, 바이러스 중화 능력도 뛰어나다.
 
특히 헤파빅-진 투여 용량을 최대로 늘렸을 때 유의한 이상 반응이 없었다는 점과 B형 간염 표면 항원을 의미 있게 감소시킬 수 있는 투여용량 및 횟수도 확인돼 치료 극대화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임상 연구자로 발표에 나선 이혜원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교수는 "헤파빅-진의 만성 B형 간염 치료 수준 향상 가능성에 대한 학회 참석자들의 관심이 높았다"면서 "최근 환자 투약이 시작된 임상 2상에서 항바이러스제와의 병용 투여를 통한 치료 극대화 방법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헤파빅-진 임상 2상은 연세대학교 세브란스병원과 서울대학교병원 등 국내 5곳에서 진행 중이다.
 
이혜원 연대 세브란스병원 교수가 필리핀 마닐라에서 열린 '2019 아시아태평양간학회'에서 B형 간염 면역글로불린 '헤파빅-진(GC1102)'의 결과를 발표 중인 모습. 사진/GC녹십자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