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제약, 구강붕해 필름 페루 진출
발기부전 치료용 필름 제품…해외 첫 허가 취득, 5월 수출
입력 : 2019-02-26 16:38:01 수정 : 2019-02-26 16:38:01
[뉴스토마토 정기종 기자] 서울제약의 구강붕해 필름(ODF) 제품이 해외에서 첫 허가를 받았다.
 
26일 서울제약은 지난해 7월 페루 디스톨로자(DISTOLOZA)사와 수출계약을 체결한 발기부전 치료제 타다라필 구강붕해 필름이 현지 허가를 받았다고 밝혔다. 이번 수출은 서울제약 ODF 제품의 해외 첫 허가 취득을 통한 수출이라는 점에 의미가 있으며, 오는 5월에 첫 선적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제약은 지난해 4월, 보건복지부·외교부 중남미 지역 민간합동 보건의료 사절단으로 참가해 페루, 콜롬비아, 에콰도르, 볼리비아 등 중남미 4개 국가와 수출을 위한 MOU를 체결한 바 있으며, 이번 페루 수출로 첫 결실을 맺게 됐다.
 
한편, 서울제약은 안정성과 쓴 맛을 차단하는 기술이 뛰어난 '스마트 필름'이라는 구강붕해 필름 제조 특허기술을 활용해 중국, 인도네시아, 중동 등 8개국에 1365억원 규모의 제품 수출 계약을 맺은 바 있다. 
 
서울제약 오송공장 전경. 사진/서울제약
 
정기종 기자 hareggu@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정기종

궁금한게 많아, 알리고픈 것도 많습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