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AI스터디 프로젝트 '머신러닝 스터디 잼' 전국 확대…5만 개발자 육성
입력 : 2019-03-06 11:10:47 수정 : 2019-03-06 11:10:48
[뉴스토마토 김동현 기자] 구글코리아가 인공지능(AI) 스터디 프로젝트 '머신러닝 스터디 잼'을 전국으로 확대한다. 향후 5년 동안 5만여명의 개발자를 육성할 계획이다.
 
구글코리아는 6일 서울시 중구 신라호텔에서 'AI 위드 구글 2019 코리아, 모두를 위한 AI'를 열어 이러한 계획을 발표했다. 머신러닝 스터디 잼은 참가자가 스터디 그룹을 구성해 머신러닝을 공부하고 소통하며 머신러닝과 AI를 배울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구글코리아는 이 프로그램을 강화해 올해 1만명의 개발자를 포함해 앞으로 5년 동안 5만명의 개발자를 교육할 계획이다.
 
홍준성 구글코리아 엔지리어링 총괄은 AI 활용 사례를 발표했다. 자동 음성 인식 기술과 유튜브 자막 시스템을 결합한 '유튜브 자동 자막' 등 구글 AI·클라우드 기술을 소개했다. 릴리 펭 구글 AI 프로덕트 매니저는 의료 서비스 개선을 위한 AI 연구 사례를 발표했다. 당뇨병성 망막증 예방을 위해 머신러닝을 활용한 안과 검진 프로그램을 개발하는 연구와 암 진단 효율성·정확도를 높은 사례를 소개했다. 이외에도 구글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와 음성 인식 스피커 '구글홈' 등 일상 속 구글 제품·서비스와 구글 클라우드 플랫폼 등 산업 AI 솔루션이 소개됐다.
 
존리 구글코리아 사장은 "구글 AI 기술은 한국 경제 발전의 중요 원천이자 경제 성장의 중추적 역할을 할 것"이라며 "구글은 모두를 위한 AI를 실현하도록 국내 개발자·학계·기업·스타트업과 협업하고 지원을 지속해서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구글코리아는 6일 서울시 중구 신라호텔에서 'AI 위드 구글 2019 코리아, 모두를 위한 AI'를 개최했다. 사진/김동현 기자
 
김동현 기자 esc@etomato.com
 

ⓒ 맛있는 뉴스토마토, 무단 전재 - 재배포 금지

  • 김동현

게임·인터넷 속 세상을 깊이 있게 전해드립니다.

  • 뉴스카페
  • email
  • facebook